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맹녕의 golf around the world

白球百想

김종필 전 총리의 골프 사랑

白球百想

수준급 퍼팅 실력을 갖고 있었던 故 김종필 국무총리. [사진 제공 · 김맹녕]

수준급 퍼팅 실력을 갖고 있었던 故 김종필 국무총리. [사진 제공 · 김맹녕]

원로 정치인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6월 23일 향년 92세로 타계했다. 골프 애호가인 그는 바쁜 정치 일정 속에서도 틈틈이 시간을 내 골프를 즐겼다. 박정희, 김영삼 전 대통령을 비롯해 김정렬 전 총리, 이병철 전 삼성그룹 창업주, 민복기 전 대법원장, 김집 전 체육부(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신 전 공군참모총장, 김장환 목사,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 등 정치계, 재계, 법조계, 종교계를 망라한 유명 인사들이 그의 골프 라운드 동반자였다.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일본 총리도 그와 골프 친구로 1년에 4~5차례 만나 함께 골프를 즐기곤 했다. 

그는 팔순 때 뇌경색에 따른 하반신 마비 상태에서도 휠체어에 의지해 경기 고양시 뉴코리아컨트리클럽에서 1홀을 돌았다. 1시간 10분이 걸렸지만 풀냄새 짙은 필드에서 자신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이다. 

지금부터 19년 전 김 전 총리와 경기 여주시 한 골프장에서 라운드를 했다. 그와 18홀을 돌며 느낀 점은 권위의식이 전혀 없고, 동반자를 편하게 해주며, 복장에서부터 그린 매너까지 영국 신사 스타일의 골퍼라는 것이었다. 가끔 재미있는 유머와 위트 넘치는 해설로 모두를 즐겁게 해 근엄한 정치인이라는 이미지를 불식시켰다. 

당시 핸디캡 16이던 김 전 총리는 레슨 없이 독학으로 골프를 배워서인지 독특한 스윙을 갖고 있었다. 팔을 영어 알파벳 U처럼 머리 위로 높이 올렸다 체중을 실어 과감하게 내려쳤다. 공을 치고 나서는 검도 타법처럼 하늘 높이 피니시를 했다. 공은 늘 높은 포물선을 그렸고 그린에 공이 온(on)되면 그 자리에 서는 경우가 많았다. 퍼팅은 수준급으로 대부분 투 퍼팅으로 끝냈다. 그의 최고 스코어는 1980년대 중반 경기 파주시 서서울컨트리클럽에서 이태섭 전 과학기술처(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라운드하며 2언더파를 친 것이었다는 얘기를 직접 들었다. 

함께 라운드를 한 날, 날씨가 더워 막걸리에 사이다를 타 먹으면서 파전과 두부김치를 안주 삼았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자주 마시던 스타일이라고 했다. 그날 김 전 총리로부터 골프에 대한 많은 덕담과 교훈을 얻었다.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故 김종필 국무총리의 친필휘호 ‘白球百想.

故 김종필 국무총리의 친필휘호 ‘白球百想.

골프의 장점은 18홀을 함께하면서 가슴이 열리고 서로를 이해하게 된다는 것이다. ‘골프를 모르면 정치를 논하지 말라’는 표현처럼 정치인들이 골프를 통해 상호이해의 가교를 놓는 일은 흔하다. 골프는 건강 유지 비결 가운데 하나다. 어떤 보약보다도, 어떤 신체 단련법보다도 건강을 지탱해준다. 나이가 들수록 걷는 것만큼 좋은 운동이 없다. 탁 트인 초원에서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걸으면 정신의 밑바닥까지 깨끗이 청소된다. 

골프는 인격 수양에 큰 도움을 준다. ‘골프 스코어가 잘 나오려면 몸에 힘을 빼라’는 말이 있다. 자신의 능력이나 분수를 넘어서는 과욕은 결국 실패를 가져온다는 교훈을 골프에서도 자주 느끼고 배운다. 골프는 인내력을 키워준다. 사소한 일에 참지 못하고 분노하면 스코어가 금방 나빠진다. 후배 정치인에게 ‘지는 게 이기는 것’이라는 충고를 하는데, 욕심 없이 양보하고 앞자리를 비워주면 결국 이기게 된다는 의미다. 그리고 이런 오묘한 이치가 증명되는 것이 바로 골프다. 

김 전 총리의 친필휘호 ‘白球百想’(작고 흰 골프공에 수많은 상념이 담겨 있다)을 볼 때마다 그의 골프 사랑과 철학을 생각해본다. 경기 고양시 한양컨트리클럽 9번과 10번 홀 사이에 문이 하나 있는데 그곳에 ‘소복문(笑福門)’이라는 그의 휘호가 붙어 있다. 전반 9홀에서 공이 잘 안 맞았다고 화내지 말고, 후반 9홀을 웃으면서 즐기라는 뜻이다.




주간동아 2018.07.04 1145호 (p67~67)

  • | 골프칼럼니스트 26567088@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56

제 1156호

2018.09.19

30대의 이유 있는 변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