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

끝내 이기리라

끝내 이기리라

김영권이 0-0으로 팽팽히 맞선 후반 45분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이 골은 심판의 노골 선언 후 비디오 판독 끝에 득점으로 인정됐다. [뉴스1]

김영권이 0-0으로 팽팽히 맞선 후반 45분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이 골은 심판의 노골 선언 후 비디오 판독 끝에 득점으로 인정됐다. [뉴스1]

‘국가대표팀 골키퍼 조현우가 드디어 두유노클럽에 가입했다.’ 6월 27일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 독일과 경기 이후 각종 커뮤니티를 돌던 문구다. ‘두유노클럽’이란 가수 싸이, 박지성, 김연아처럼 세계인에게 잘 알려진 한국인을 일컫는 말이다. 조현우도 이번 월드컵에서 활약으로 그 반열에 오른 것. 명실상부한 국가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은 총 두 골, 수비수 김영권은 한 골을 기록했다.


골키퍼 조현우가 김영권의 득점 순간 두 팔을 벌려 환호하고 있다. [뉴스1]

골키퍼 조현우가 김영권의 득점 순간 두 팔을 벌려 환호하고 있다. [뉴스1]

손흥민이 골키퍼가 자리를 비운 독일 골대를 향해 질주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손흥민이 골키퍼가 자리를 비운 독일 골대를 향해 질주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경기가 끝나자 뭉쳐서 환호하는 국가대표팀 선수들. [뉴시스]

경기가 끝나자 뭉쳐서 환호하는 국가대표팀 선수들. [뉴시스]

서울 광화문 거리응원에 나선 사람들이 한국 대표팀의 첫 골에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광화문 거리응원에 나선 사람들이 한국 대표팀의 첫 골에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텅 빈 카잔 아레나에 혼자 남은 독일 관객이 침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뉴시스]

텅 빈 카잔 아레나에 혼자 남은 독일 관객이 침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뉴시스]

주간동아 2018.07.04 1145호 (p18~19)

  •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64

제 1164호

2018.11.16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