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트렌드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

설채현 수의사의 ‘미세먼지 많은 날 반려동물 관리’ 팁

야외 산책은 최소화 귀가 후 혀로 털 핥지 않게

설채현 수의사의 ‘미세먼지 많은 날 반려동물 관리’ 팁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반려동물과 산책 후 워터리스 샴푸와 물티슈로 닦아주는 것이 좋다. [뉴스1]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반려동물과 산책 후 워터리스 샴푸와 물티슈로 닦아주는 것이 좋다. [뉴스1]

파란 하늘을 본 게 대체 언제였던가. 미세먼지의 습격으로 이제 외출할 때 마스크는 필수품이 됐다. 한 번 외출하고 돌아오면 눈이 시리고 피부와 호흡기가 간질간질하다. 얼굴에도 자잘한 뾰루지가 올라온다. 사람도 이렇게 견디기 힘든데, 마스크조차 쓸 수 없는 반려동물은 이런 날 산책해도 괜찮은 걸까. 최근 강형욱 훈련사에 이어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를 이끌어가게 된 설채현 반려동물 행동교정 수의사 겸 트레이너에게 조언을 구했다. '설채현 수의사는 월간 '신동아'에 '설채현의 반려견 마음 읽기'를 연재중이다. '

미세먼지의 가장 큰 문제는 폐로 넘어가 몸속에 축적되는 것. 직경 10㎛ 이하 입자상 물질인 미세먼지는 기관지를 거쳐 폐에 들어가면 각종 폐질환을 유발한다. 특히 어리거나 고령인 반려동물에게는 미세먼지가 치명적일 수 있다. 설채현 수의사는 “반려동물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미세먼지에 오래 노출되면 결막염이 생기거나 호흡기 질환을 앓을 수 있다. 아토피 피부질환이 있는 경우 가려움증이 더 심해지기도 한다”며 “다만 사람도 코털이 미세먼지를 방어하는 기능을 하는데, 강아지는 콧속이 사람보다 더 복잡한 구조로 돼 있어 미세먼지가 폐까지 넘어가는 현상이 덜하다. 그래도 몸 자체가 작으니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과격한 운동을 삼가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이라고 무작정 산책을 금지하면 동물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어요. 우리는 미세먼지가 많으니 나가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하지만, 동물은 그걸 이해하지 못하니까요. 따라서 야외 산책은 짧게 하고 집 안 활동을 늘리는 게 좋아요. 예를 들어 장난감에 밥을 넣어줘 밥 먹는 동안 움직이게 하거나, 실내 놀이로 에너지를 쓰게 하는 거죠.” 

지금 우리 동네 대기오염 정도가 궁금하다면 환경부 대기오염 실시간 공개시스템 ‘에어코리아’(www.airkorea.or.kr)를 참고하면 된다. 에어코리아는 지역별 대기오염물질(PM10, PM2.5, O3, CO, SO2, NO2) 농도와 함께 미세먼지 예보, 경보상황 등도 제공한다. 

밖에서 미세먼지를 뒤집어쓰고 온 날에는 집에 돌아오면 옷부터 세탁기에 넣고 샤워를 하게 마련. 온몸이 털로 덮인 반려동물은 어떻게 해야 할까. 설 수의사는 “강아지는 일주일에서 열흘에 한 번 목욕하는 것을 권한다. 목욕을 지나치게 자주 시키는 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요즘에는 시중에 워터리스 샴푸나 강아지용 물티슈 같은 제품이 많이 나와 있어요. 반려동물과 산책하고 돌아와서는 그런 제품을 활용해 발을 잘 닦아주고, 혀로 털에 묻은 먼지를 핥지 않도록 꼼꼼하게 털어내주세요.”




주간동아 2018.04.04 1132호 (p75~75)

  •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47

제 1147호

2018.07.18

홍장표 경제수석 물러나 ‘소득주도성장 ’ 펑크 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