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와인 for you

와인 장인의 원숙함을 품은 칠레 최상급 와인 ‘뷰 원’

설 명절 친척 어른 선물로 뭐가 좋을까

와인 장인의 원숙함을 품은 칠레 최상급 와인 ‘뷰 원’

마차를 타고 포도밭을 둘러보는 뷰 마넨 방문객들(왼쪽)과 뷰 원 와인. [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마차를 타고 포도밭을 둘러보는 뷰 마넨 방문객들(왼쪽)과 뷰 원 와인. [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모처럼 온 가족이 한자리에 모이는 설날, 어떤 와인을 나누면 좋을까. 오랜만에 찾아뵙는 어르신에게는 어떤 와인을 선물하면 좋을까. 평소 와인을 즐겨도 막상 명절이 다가오면 적당한 와인을 고르기가 쉽지 않다. 가격이 합리적이고 맛도 좋은 칠레 와인, 그중에서도 특히 뷰 마넨(Viu Manent)은 설 명절과 잘 어울리는 와인이다. 

뷰 마넨은 1966년 미구엘 뷰 마넨이 설립한 와이너리다. 미구엘의 아버지는 스페인 카탈루냐(Catalunya)에서 온 이민자로, 산티아고에서 와인숍을 운영했다. 아버지의 사업은 꽤 성공했지만 미구엘은 늘 자신만의 와인을 만들고 싶었다. 그러던 어느 날 기회가 왔다. 오랫동안 거래해온 와이너리가 매물로 나온 것이다. 이 와이너리의 포도밭에는 프랑스에서 가져다 심은 우량한 포도나무가 가득했다. 미구엘은 곧바로 이 와이너리를 구매했고 자신의 이름을 따 뷰 마넨이라 명명했다.


칠레에서 숙원 이룬 스페인 이민자 뷰 마넨

뷰 마넨이 위치한 곳은 산티아고에서 남쪽으로 130km 떨어진 콜차과 밸리(Colchagua Valley)다. 이곳은 팅기리리카강이 흐르고 기후가 따뜻해 먼 옛날 잉카시대에도 농경지로 쓰였고, 안데스에서 뻗어 나온 산줄기들이 이룬 다양한 토질의 경사면은 포도가 순수한 맛을 품으며 영글기에 적합한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뷰 마넨의 밭에서는 총 14가지 포도가 자라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주목할 만한 품종은 말벡(Malbec)이다. 이 말벡은 평균 수령이 80년이나 된다. 말벡은 칠레보다 아르헨티나를 대표하는 품종이지만, 뷰 마넨의 늙은 나무가 생산하는 말벡의 농축미는 일품이다. 이 말벡으로 뷰 마넨은 뷰 원(Viu 1)이라는 최상급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뷰 원은 수령이 100년 이상인 나무에서 수확한 말벡만 모아 만든 와인이다. 뷰 원을 잔에 따르면 진한 검붉은색이 농밀함을 과시하며 사람을 압도한다. 하지만 한 모금 머금으면 입안에서 대반전이 펼쳐진다. 벨벳처럼 부드러운 질감 속에 달콤한 자두, 상큼한 산딸기, 매콤한 향신료, 은은한 바이올렛, 그윽한 담배 등 갖가지 향미가 우아하게 어우러져 있다. 

뷰 원의 첫 빈티지는 1999년이다. 안타깝게도 미구엘은 이 와인의 출시를 보지 못했다. 그는 2000년 유명을 달리했고, 와인은 2년간 숙성을 거친 뒤 2001년에야 출시됐다. 미구엘의 아들 호세 미구엘 뷰 가르시아는 아버지를 기려 이 와인을 뷰 원이라 이름 지었다. 뷰 가문의 으뜸이라는 뜻이다. 와인 장인의 원숙함을 품은 뷰 원. 설을 맞아 모처럼 찾아뵙는 어르신에게 드린다면 뜻깊은 선물이 될 것이다.


갈비찜과 궁합이 맞는 카베르네 소비뇽. [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동아DB]

갈비찜과 궁합이 맞는 카베르네 소비뇽. [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동아DB]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담은 엘 인시덴테(El Incidente)도 선물용으로 좋다. 엘 인시덴테는 스페인어로 ‘사건’이라는 뜻인데, 이 와인에는 현재 뷰 마넨을 운영하는 호세 미구엘과 관련된 뒷이야기가 있다. 호세 미구엘은 모험을 좋아하는 성격이라고 한다. 2006년 어느 날, 그는 260만㎡에 이르는 자신의 포도밭을 한눈에 둘러보고자 열기구를 준비했다. 친구들과 함께 드넓게 펼쳐진 포도밭의 장관을 즐긴 것까지는 좋았는데, 곧 기구에 문제가 생겼고 그들은 장터 한가운데 불시착하고 말았다. 장터에 모인 많은 사람이 놀라고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지만 다친 사람 없이 사건은 무사히 마무리됐다. 그런데 엉뚱하게도 호세 미구엘은 이 일에서 영감을 받아 뷰 마넨을 대표할 와인을 하나 기획했다. 이 와인이 바로 엘 인시덴테다. 

엘 인시덴테는 칠레를 대표하는 레드 품종 카르메네르(Carmenere)로 만든 와인이다. 매끄러운 질감 속에 농익은 열매의 달콤함과 향신료의 톡 쏘는 매콤함이 조화롭고, 발랄함과 생동감이 매력적이다. 불시착하는 열기구가 그려진 레이블도 독특하다. 한 해를 살다 보면 크고 작은 사건 · 사고가 일어나기 마련이다. 엘 인시덴테는 어떤 일이든 전화위복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하는 재치 있는 선물이 될 것이다. 

가족과 설음식을 나누며 부담 없이 마시기에는 뷰 마넨의 레제르바(Reserva) 시리즈가 좋다. 레제르바 시리즈에는 품종별 와인이 여섯 가지 있는데 레드 와인으로는 카베르네 소비뇽(Cabernet Sauvignon), 말벡, 메를로(Merlot), 카르메네르가 있고 화이트 와인으로는 소비뇽 블랑(Sauvignon Blanc), 샤르도네(Chardonnay)가 있다. 

레드 와인에 곁들일 음식을 고를 때는 해산물은 피하는 것이 좋다. 레드 와인의 철 성분이 해산물의 불포화지방산과 반응해 비린내가 심해질 수 있어서다. 레드 와인에는 주로 육류를 곁들이는데, 이는 와인에 들어 있는 타닌 때문이다. 타닌은 입안을 마르게 하고 조이는 듯한 느낌을 주는 성분으로, 육류의 지방과 만나면 마법처럼 음식과 와인이 모두 맛있어지는 효과가 나타난다.


고기엔 레드 와인, 나물엔 화이트 와인

육전에 어울리는 카르메네르. [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동아DB]

육전에 어울리는 카르메네르. [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동아DB]

고기를 씹다 레드 와인을 조금 마셔 고기를 적시면 와인의 타닌이 고기의 지방을 분해해 고소함이 한층 더 풍성해진다. 고기를 먹고 난 뒤 느끼함도 레드 와인 한 모금이면 개운하게 정리된다. 지방이 입안에 퍼져 있을 때 레드 와인을 마시면 타닌이 미각세포에 직접 닿지 않아 와인이 훨씬 더 부드럽게 느껴지고 과일향도 풍부해진다. 따라서 타닌이 많은 와인일수록 지방이 많은 요리와 즐기면 궁합이 잘 맞는다. 

뷰 마넨의 레제르바 시리즈 가운데 카베르네 소비뇽과 말벡은 타닌이 많은 와인이다. 이 와인들은 갈비찜이나 쇠고기 산적처럼 두툼한 육질 속에 지방을 많이 품은 음식과 잘 어울린다. 반면 고기를 다져 만든 동그랑땡이나 고기를 얇게 썰어 부친 육전에는 타닌이 적당한 메를로나 카르메네르가 적당한 파트너다.


나물처럼 가벼운 음식과 잘 어울리는 소비뇽 블랑. [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동아DB]

나물처럼 가벼운 음식과 잘 어울리는 소비뇽 블랑. [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동아DB]

화이트 와인은 타닌이 없고 향이 진하지 않아 모든 음식과 두루 잘 맞지만, 와인의 무게감이나 향의 특성을 고려해 음식을 고른다면 훨씬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다. 소비뇽 블랑처럼 가볍고 상큼한 와인에는 나물처럼 부담 없는 음식을 곁들이는 것이 좋다. 소비뇽 블랑의 산뜻한 신맛이 나물에 들어 있는 참기름의 느끼함도 씻어주므로 일석이조다. 소비뇽 블랑을 백김치와 즐겨도 좋다. 신 음식과 신 와인이 이루는 맛있는 조화를 느낄 수 있다.

샤르도네는 묵직한 편이지만 레드 와인보다 무게감이 가볍고 과일향도 진하지 않아 잡채처럼 채소와 육류가 고루 섞인 음식에 잘 맞는다. 생선전, 호박전, 꼬치전 등 설에 장만한 전들을 한 접시에 모은 모둠전에 곁들일 와인으로도 샤르도네가 가장 무난하다. 

뷰 마넨의 철학은 와인 하나하나에 정성을 기울여 최고 품질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한다. 설에 음식과 선물을 나누는 우리 마음의 뿌리도 정성이다. 모두에게 향기롭고 우아한 무술년이 되길 바라며, 건배!




주간동아 2018.02.14 1126호 (p100~101)

  • | 김상미 와인칼럼니스트 sangmi1013@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68

제 1168호

2018.12.14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