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미리 보는 6·13 지방선거 | 전북 도지사

송하진 재선 가도 김춘진이 막을까

조배숙, 유성엽 등 민평당 의원 출마 여부 주목

송하진 재선 가도 김춘진이 막을까

송하진 재선 가도 김춘진이 막을까
6·13 지방선거를 4개월 앞둔 전북 정가는 송하진 도지사의 재선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 각 정당의 후보군 윤곽이 뚜렷이 드러나지 않은 가운데 민주당의 경선이 주된 관심사로 떠올랐다. 김춘진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이 사퇴 시한인 2월 13일 전 출마 뜻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시·군 간담회를 폭넓게 주최하고 각종 행사에 얼굴을 비치는 등 출마 행보에 주력해왔다. 아직은 “도민의 뜻에 따르겠다. 지금도 고민 중”이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출마는 시간문제라는 관측이다. 

송 지사는 성실한 공약 이행을 강조하며 2월 5일 재선 도전 의지를 밝혔다. 안정적인 도정 운영을 위해 예비후보등록을 하지 않고 도지사직을 수행하다 평창동계올림픽 폐막 후 공식 출마를 선언한다는 계획이다. 

권태홍 정의당 전북도당 위원장은 2월 12일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13일 예비후보로 등록할 예정이다. 

국민의당에서 나와 창당한 민주평화당(민평당)은 조직 정비 작업을 거쳐 도지사를 비롯한 지방선거 후보 영입 및 선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민평당은 호남 중심 개혁정당으로서 민주당과 일대일 대결 구도를 통해 지방선거에서 약진을 기대하고 있다. 당대표를 맡은 조배숙 의원과 정동영, 유성엽 의원 이름이 정가에서 거론되지만 이들은 중도 사퇴에 따른 부담감을 호소하며 출마를 오래전부터 고사해왔다. 민평당은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한 뒤 외부인사 영입 과정 등을 거쳐 후보를 결정할 것으로 관측된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당해 출범하는 통합신당이 민평당 등에 맞서 도지사 후보를 낼지는 미지수다. 공식 선거 비용만 13억 원에 달하고 유효투표총수의 15% 이상을 득표해야 선거보전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 만큼 재정적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한국당 역시 후보를 낼 수 있을지조차 불투명해 보인다. 한국당 전북도당 위원장 자리가 7개월째 공석 상태다. 한국당은 그동안 척박한 정치적 여건 속에서도 여당 후보로 출마해 유의미한 득표율을 기록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으로 여당 프리미엄이 사라진 데다 선거 시스템도 가동되지 않고 있다. 

따라서 설 명절 기간 화두는 민주당 경선으로 흐를 전망이다. 송 지사의 우세를 예측하면서도 양자 대결 구도로 가면 접전이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 소속 한 인사는 “후보가 2명이면 일방적인 선거는 없다”면서 “경선을 치를 경우 본선까지 주도권을 가져갈 수 있도록 공천 관리를 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간동아 2018.02.14 1126호 (p24~24)

  • | 강영희 새전북신문 기자 kang@sjbnews.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56

제 1156호

2018.09.19

30대의 이유 있는 변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