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와인 for you

자연의 단맛 담은 샴페인 ‘브륏 나투르’

러시아 황제들이 사랑한 샴페인 하우스 ‘루이 로드레’

자연의 단맛 담은 샴페인 ‘브륏 나투르’

샴페인 하우스 루이 로드레의 7대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프레데리크 루조(왼쪽)와 디자이너 필립 스탁. [사진 제공 · 에노테카코리아㈜]

샴페인 하우스 루이 로드레의 7대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프레데리크 루조(왼쪽)와 디자이너 필립 스탁. [사진 제공 · 에노테카코리아㈜]

샴페인 병은 대부분 짙은 색을 띠고 있다. 이는 직사광선으로부터 샴페인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샴페인 병 바닥을 만져보면 쏙 들어간 부분이 있다. 이것을 펀트(punt)라고 하는데, 펀트는 병이 샴페인의 압력을 잘 견디도록 돕는 구실을 한다. 그런데 색깔이 투명하고 펀트도 없는 병에 담겨 유명해진 샴페인이 있다. 바로 크리스탈(Cristal)이다. 

러시아 황제들의 샴페인 사랑은 유난했다. 그들 중에서도 알렉산드르 2세는 루이 로드레(Louis Roederer)의 샴페인을 무척 좋아했다. 늘 암살 위협에 시달리던 그는 1876년 루이 로드레에게 특별한 주문을 했다. 병 속이나 바닥에 아무것도 숨길 수 없도록 병을 투명하게 만들고 병 바닥도 평평하게 하라는 것이었다. 루이 로드레는 황제를 위해 병을 특수 제작하고 최상급 포도로 만든 샴페인을 담아 크리스탈이라 이름 붙였다. 루이 로드레의 최고급 샴페인 크리스탈은 이렇게 탄생했다. 

크리스탈을 맛보면 부드러운 질감과 풍부한 향에 감탄이 절로 난다. 크리스탈은 포도 작황이 뛰어난 해에만 생산되는 빈티지 샴페인이다. 샤르도네(Chardonnay)와 피노 누아르(Pinot Noir)를 섞어 만드는데, 6~7년간 긴 숙성을 거친 뒤 출시된다. 병입 상태에서 20년 이상 견딜 정도로 숙성 잠재력도 뛰어나다. 빈티지가 어린 크리스탈에서는 흰 복숭아와 감귤의 상큼함이 돋보이고, 빈티지가 오래될수록 꿀과 견과류 같은 향이 발달해 복합미가 좋아진다. 

루이 로드레 샴페인 하우스는 1776년 설립된 이후 지금까지 가족경영을 유지하며 그들만의 양조 철학을 이어오고 있다. 최근 루이 로드레가 새롭게 선보인 또 하나의 빈티지 샴페인 브륏 나투르(Brut Nature)가 이목을 끌고 있다. 전통과 위엄의 상징인 루이 로드레가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했기 때문이다. 

브륏 나투르는 루이 로드레가 디자이너 필립 스탁(Philippe Starck)과 함께 만든 샴페인이다. 스탁은 프랑수아 미테랑 대통령 시절 프랑스 엘리제궁 안에 위치한 대통령 관저를 디자인한 인물이다. 그의 창의적이고 재치 넘치는 디자인은 심플하면서도 본질에 충실한데, 바로 이런 점이 루이 로드레가 브륏 나투르를 함께 만들 디자이너로 스탁을 선택한 이유가 아닐까 싶다. 


루이 로드레의 샴페인 크리스탈(왼쪽)과 브륏 나투르. [사진 제공 · 에노테카코리아㈜]

루이 로드레의 샴페인 크리스탈(왼쪽)과 브륏 나투르. [사진 제공 · 에노테카코리아㈜]

브륏 나투르는 ‘가당을 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샴페인은 산도가 워낙 높기 때문에 당을 첨가해 신맛을 누그러뜨리고 가당 정도를 달리해 여러 당도로 출시되기도 한다. 하지만 루이 로드레는 당을 전혀 넣지 않은 브륏 나투르를 통해 샴페인 본연의 맛을 가감 없이 순수하게 표현하고자 했다. 그 대신 그들은 여름이 매우 덥고 건조한 해에만 브륏 나투르를 생산한다. 이런 해에는 평년에 비해 포도 당도가 높고 산도는 낮기 때문이다. 그래서 브륏 나투르는 첫 빈티지로 2006년산이 출시되고 3년 뒤인 2009년산이 두 번째이자 최신 빈티지다. 브륏 나투르는 부드럽고 우아한 풍미와 신선하고 깔끔한 맛이 매력적이다. 

크리스탈과 브륏 나투르의 겉모습이나 맛은 다르지만 두 샴페인 모두 루이 로드레가 추구해온 최고의 맛을 담고 있다. 2018년을 시작하며 황제의 샴페인 루이 로드레로 조용히 축배를 들어본다. 각자 사는 모습은 달라도 모두가 행복하고 충실한 한 해를 맞이하길 바라며.




주간동아 2018.01.03 1120호 (p78~78)

  • | 김상미 와인칼럼니스트 sangmi1013@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47

제 1147호

2018.07.18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