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기업

직원들 ‘소확행(小確幸)’지원하는 넥슨

성우·자작곡·합창·해외문화 탐방 … 취미 몰입↑ 업무 능력↑

직원들 ‘소확행(小確幸)’지원하는 넥슨

‘우드 스튜디오(목공예)’ 과정에 참여한 넥슨 직원들의 모습. 2012년 넥슨 포럼 ‘재즈 이해와 연주하기’ 과정에 참여한 직원들은 이후 ‘더놀자밴드’를 결성해 매년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2017년 3월부터 석 달 동안 개설된 ‘넥슨합창단’에 참여한 직원 20명은 6월 26일 경기 판교에 위치한 넥슨 사옥의 1994홀에서 유명 뮤지컬 곡으로 구성된 뮤지컬 갈라쇼를 선보였다(위부터). [사진 제공·넥슨]

‘우드 스튜디오(목공예)’ 과정에 참여한 넥슨 직원들의 모습. 2012년 넥슨 포럼 ‘재즈 이해와 연주하기’ 과정에 참여한 직원들은 이후 ‘더놀자밴드’를 결성해 매년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2017년 3월부터 석 달 동안 개설된 ‘넥슨합창단’에 참여한 직원 20명은 6월 26일 경기 판교에 위치한 넥슨 사옥의 1994홀에서 유명 뮤지컬 곡으로 구성된 뮤지컬 갈라쇼를 선보였다(위부터). [사진 제공·넥슨]

바쁘게 일하다 보면 평범한 일상이 주는 행복이 매우 크게 다가올 때가 있다. 퇴근 후 마시는 맥주 한 잔, 좋아하는 드라마의 최종회, 오랜만에 먹는 불량식품 등은 사소한 일상이지만 생각만으로도 미소 짓게 하는 것들이다. 일본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는 1986년 출간한 수필집 ‘랑겔한스섬의 오후’에서 이를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이라고 칭했다. 그에 따르면 ‘갓 구워낸 빵을 손으로 찢어 먹는 것’ ‘서랍 안에 반듯하게 접어 돌돌 만 속옷이 잔뜩 쌓여 있는 것’ 등 누구나 경험할 수 있는, 일상 속에서 느끼는 작은 행복이 모두 소확행이 될 수 있다. 이 단어는 2018년 트렌드 키워드로 꼽히기도 했다. 

국내 기업 가운데 직원들의 소확행을 지원해주는 곳이 있어 눈길을 끈다. 대표적인 게임 기업 넥슨은 2012년부터 ‘넥슨 포럼’ 프로그램을 통해 직원들의 취미 및 특기 계발을 지원하고 있다. 넥슨 포럼은 아트, 컬처, 휴먼 등 3개 카테고리로 나눠 진행된다. 아트는 예술영역에서 직원의 지식과 감각, 기술을 길러주기 위한 포럼으로 디지털 페인팅, 우드 스튜디오(목공예), 캘리그래피, 도예, 민화, 동양화, 유화, 싱어송라이팅 등의 과정이 있다.  컬처는 견문을 넓히도록 지원하는 포럼으로 대표적으로 해외문화 체험 프로그램 GEP(Global Experience Program)가 있다. 휴먼은 인문학적 소양을 길러주는 포럼으로 스마트로봇 제작, 천문학 콘서트, 고택 답사 등으로 구성돼 있다.


성우 수업 듣고 게임 캐릭터 더빙까지

반응이 좋았던 프로그램 가운데 하나는 ‘게이머 성우 과정’이다. 2016년 11월과 2017년 4월 두 차례 3개월씩 개설됐는데, 전문 성우를 초빙해 관련 강의를 들으며 직접 더빙도 해보는 체험을 했다. 첫 번째 프로그램을 수료한 김범수 라이브개발본부 연구원은 재능을 인정받아 넥슨의 모바일 게임 ‘삼국지 조조전 온라인’ 더빙에 참여했다. 김 연구원은 “게임에 사람 목소리가 필요한 부분이 생각보다 많다. 이를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고민하던 중 게이머 성우 과정이 개설된다는 소식을 듣고 참여했다. 실제 게임 속 캐릭터를 연기하는 과정이 매우 흥미로웠고, 더빙 결과물을 확인했을 때 성취감이 컸다”며 소회를 밝혔다. 그는 지금도 사내 동호회 ‘넥슨 보이스’에서 성우 취미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게이머 성우 과정만큼 인기가 높았던 프로그램은 ‘자작곡’ 과정이다. 2016년 처음 개설됐고 2017년엔 5월 22일부터 15주 과정으로 진행됐다. 직원 8명 모두 작사·작곡·보컬 등 전 과정에 참여했으며, 11월 23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앨범 ‘Blooming Vol 2 : 다락방’을 발매했다. 2016년 같은 과정을 수강한 직원들에 이은 두 번째 결과물이다. 기계음을 최대한 배제하고 직원들이 연주한 피아노와 우쿨렐레 등 악기 연주음을 베이스로 한 것이 특징이다. 이 과정에 참여했던 조충현 라이브개발본부 연구원은 “기획자로서 게임에 사용하는 배경음악의 중요성을 알고 있었기에 업무에 도움이 될까 싶어 참여했다. 과정을 듣고 나니 시연 동영상 제작과 테스트용 배경음악을 선정할 때 음악적으로 깊이 고민하게 됐다. 무엇보다 함께 참여했던 동료들을 더 잘 알게 된 것이 가장 큰 소득”이라고 말했다. 

무대에 오르는 것을 목표로 하는 아트 포럼 활동도 인기다. 2015년 만든 ‘넥슨합창단’은 1기를 시작으로 2016년 3월부터 연말까지 2기, 2017년 3월부터 6월까지 3기가 활동했다. 특히 2017년 활동한 직원 20명은 6월 26일 경기 판교에 위치한 넥슨 사옥의 1994홀에서 ‘라이언 킹’ ‘렌트’ ‘맘마미아’ ‘그리스’ 등 유명 뮤지컬 곡으로 구성된 갈라쇼를 선보여 직원들로부터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이들은 이후에도 꾸준히 연습을 이어가 연말 공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합창만큼이나 밴드 과정 또한 반응이 뜨겁다. 2012년 넥슨 포럼 ‘재즈 이해와 연주하기’ 과정이 개설됐는데 이때 참여한 직원 29명이 ‘더놀자밴드’라는 동호회를 결성해 매년 공연을 펼치고 있다. 2013년 4월 스프링 재즈 콘서트, 2013년 10월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 2015년 3월 봄날의 작은 음악회, 2016년 12월 ‘틔움’ 공연 등이다.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밴드 활동을 하고 있는 강경중 인재문화팀 과장은 “넥슨 포럼을 통해 재즈에 입문해 연주에 참여하면서 인생의 보람을 느꼈다. 무엇보다 사내 직원들과 한자리에 모여 네트워크를 넓히는 시간을 가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이는 다른 부서와 협업을 할 때 시너지 효과를 내는 바탕이 됐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일과 삶의 균형 맞추는 시간”

넥슨 포럼 자작곡 과정에 참여한 조충현 라이브개발본부 연구원.

넥슨 포럼 자작곡 과정에 참여한 조충현 라이브개발본부 연구원.

따로 시간을 내 취미를 즐길 수 없는 직원들을 위한 단기 포럼도 다양하게 운영됐다. 가장 반응이 좋았던 과정은 2017년 4월 14~15일 열린 ‘숲 해설가와 함께하는 생태 트레킹’ 과정이다. 이 과정에 참여한 직원 10명은 경기 남양주시 천마산을 찾아 고대현 숲해설가협회 사무처장의 설명을 들으며 자연을 만끽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여자들은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몸과 마음을 재충전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보다 앞서 다양한 단기 포럼이 열려 인기를 끌었다. 2016년 4월 송암스페이스센터에서 열린 ‘천문학 콘서트’에서는 같은 이름의 책을 쓴 이광식 저자를 초청해 자연에서 별을 관찰하며 사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2016년 10월에는 경기 파주시 헤이리 예술마을에서 ‘힐링스테이’ 과정을 열어 사색의 장을 마련했고, 2015년 11월에는 서울 북촌 한옥마을과 남산골한옥마을 고택을 둘러보며 역사적 사실 및 한옥의 의미를 되새기는 ‘고택스테이’ 과정을 진행해 호평을 받았다. 

일주일가량 시간을 낼 수 있는 직원들을 위한 과정도 있다. 해외문화 체험 프로그램 ‘GEP’는 북유럽 신화 탐방, 스페인 메르세 축제 참여 등을 주제로 직원들에게 견문을 넓힐 기회를 제공한다. 2016년 8월 4~9일 하와이, 8월 27~31일 스페인, 9월 29일~10월 2일 호주, 2017년 8월 23~29일 북유럽 등에서 문화 체험 기회를 가졌다. 

이러한 넥슨 포럼 과정은 직원 만족도 조사에서 10점 만점에 평균 9점을 받았다. 이은욱 인재문화팀 차장은 “넥슨 포럼과 동호회 지원의 가장 큰 목적은 직원들이 취미 및 특기를 통해 일과 삶을 조화롭게 꾸려나갈 수 있도록 하는 데 있다. 앞으로 좀 더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넥슨은 2017년 12월 20일부터 2018년 1월 11일까지 2017년 한 해 동안 진행한 넥슨 포럼의 성과를 조명하는 전시와 보고회 ‘틔움’을 판교 넥슨 사옥에서 진행한다. 일반인도 관람할 수 있다.




주간동아 2017.12.27 1119호 (p38~39)

  • 정혜연 기자 grape06@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47

제 1147호

2018.07.18

홍장표 경제수석 물러나 ‘소득주도성장 ’ 펑크 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