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weekly IT

효자 게임 ‘리니지M’, NC 실적 책임진다

효자 게임 ‘리니지M’, NC 실적 책임진다

[동아 DB]

[동아 DB]

모바일게임 ‘리니지M’의 흥행으로 엔씨소프트(NC)가 삼사분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NC는 11월 9일 삼사분기 영업이익이 327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3%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7273억 원으로 234% 증가했고, 당기순이익도 2751억 원으로 474% 증가했다. NC는 이를 바탕으로 누적 매출 1조2254억 원을 기록,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간 매출 1조 원을 돌파했다. 

이처럼 높은 실적을 이끌어낸 1등 공신은 6월 출시된 ‘리니지M’이다. 리니지M의 매출이 삼사분기에 처음 반영되면서 모바일게임 부문 매출이 5510억 원을 달성했다. 전분기 대비 5배가량 매출이 오른 것. 윤재수 NC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얼마 전까지 리니지M 매출이 감소했는데 공성전 업데이트 이후 다시 매출이 반등하고 있다”고 밝혔다. 

NC는 내년 초부터 모바일게임 ‘리니지2M’ ‘아이온 템페스트’ ‘블레이드앤소울2’를 순차적으로 출시해 리니지M의 성공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윤 CFO는 “연내에 리니지M을 홍콩, 대만, 마카오 등에서도 출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입력 2017-11-14 11:54:47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13

제 1113호

2017.11.15

“두 번 실수는 없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