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맹녕의 golf around the world

“민간 골프장 못지않다”

육군 특전사 사자체력단련장

“민간 골프장 못지않다”

[사진 제공 · 김맹녕]

[사진 제공 · 김맹녕]

경기 이천시의 사자체력단련장은 육군 특전사에서 관리하는 9홀 퍼블릭 군 골프장으로 3월 문을 열었다. 서울 잠실에서 차로 45분 거리로 접근성도 괜찮다. 총 길이는 3310m이며, 전·후반 각각 좌우 그린을 사용해 두 번 돌면 18홀(파72) 라운드가 되는 코스 레이아웃이다. 전반 1~9번 홀은 화이트 티잉 그라운드에서 왼쪽 그린을, 후반 10~18번 홀은 옐로 티잉 그라운드에서 오른쪽 그린을 사용한다. 

그린피는 주중 기준 민간인은 카트비 포함 8만8000원, 정회원은 2만5300원, 준회원은 4만8400원이다. 캐디피는 별도로 11만 원이다. 티타임 간격도 8분으로 여유가 있다. 티잉 그라운드에서 내려다본 골프장 전경은 평탄하고 넓어 시원시원한 느낌이다. 

클럽하우스 외관도 깔끔하고 아담하다. 클럽하우스에 들어서니 벽 정면에 있 ‘안 되면 되게 하라’는 특전사 구호가 눈길을 끈다. 


[사진 제공 · 김맹녕]

[사진 제공 · 김맹녕]

라운드를 해보니 직선 홀을 비롯해 좌우 도그레그 홀, 상·하향 홀, 슬라이스 홀이 골고루 배합돼 같은 코스를 두 번 돌지만 지루한 감이 없다. 벙커와 워터해저드가 조화를 이루고, 페어웨이 잔디와 그린 상태도 좋다. 각 홀 이름은 독수리, 황금박쥐 등 특전사 부대 이름으로 돼 있다. 

3번 홀이 가장 인상적이다. 150m, 파3으로 그린 앞에 연못이 있고 뒤로는 벙커가 자리해 착시를 유발하는 내리막 홀이다. 뒷산 때문에 그린까지 거리가 짧아 보이지만 앞바람이 불면 드라이버를 쳐도 온 그린이 어렵다고 알려진 홀이다. 5번 홀은 343m, 파4로 짧지만 오른쪽에 해저드가 있어 드로를 구사할 줄 알아야 편하다. 이 홀에서 버디를 하면 음료수 6캔을 준다. 

핸디캡 1번 홀은 9번 홀(363m·파4)로 오른쪽 도그레그 오르막 홀이다. 여간한 장타가 아니면 2온이 어려워 보기만 해도 만족해야 한다. 


[사진 제공 · 김맹녕]

[사진 제공 · 김맹녕]

그늘집에서는 후식으로 호떡이 나온다. 이 특이한 메뉴는 하병호 사자체력단련장 대표와 젊은 직원들의 아이디어로 채택돼 인기를 끌고 있다. 골프장에서 직접 조리하는 우거지해장국과 황태해장국, 짜장면, 부추전은 가격도 싸고 맛도 좋다. 

인터넷에 올라온 ‘9홀 골프장이라고 해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코스 레이아웃과 관리가 잘돼 있어 민간 골프장 못지않다’는 이용 후기가 과장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주간동아 2018.11.16 1164호 (p70~70)

  • 골프칼럼니스트 26567088@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68

제 1168호

2018.12.14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