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맹녕의 golf around the world

푸른 하늘, 신선한 바람과 함께 걸으며 마음 치유

9월의 골프

푸른 하늘, 신선한 바람과 함께 걸으며 마음 치유

푸른 하늘, 신선한 바람과 함께 걸으며 마음 치유
너무나 길고 뜨거워 끝날 것 같지 않던 여름이 한풀 꺾였다.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분다. 한낮의 햇살은 강렬함을 잃었다. 매미의 힘찬 울음소리도 힘이 없고, 페어웨이 잔디와 푸름을 자랑하던 나무들도 가을 맞을 채비를 한다. 

거친 삶 속에서 계절 변화를 느낄 수 있는 것은 자연이 인간에게 준 큰 선물이다. 골프 하기 좋은 계절인 가을이 다가오고 있다. 여름 내내 방치했던 골프클럽을 꺼내 기름을 치고 닦는 일은 라운드 이상으로 즐거움을 안겨준다. 무더위와 열대야로 지친 심신을 달래고 건강을 회복하는 데 골프만 한 운동도 없기 때문이다. 

골프는 삶의 여유와 흥미를 북돋워주는 스포츠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걷기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하루에 1만 보를 걸으면 무병장수한다고 한다. 18홀 라운드를 하면 1만5000보를 걷고 1500kcal를 소모한다. 고혈압과 당뇨 조절에도 큰 도움이 된다. 


[사진 제공 · 김맹녕]

[사진 제공 · 김맹녕]

탁 트인 초원의 대지에서 높고 푸른 하늘을 이고,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걷는 기분은 청량하다. 세상살이에 찌든 정신과 마음 밑바닥까지 깨끗이 청소되는 느낌이다. 다양한 사람과 18홀을 걸으며 격의 없이 대화를 나누다 보면 서로의 가슴이 열린다. 골프는 또한 인격을 수양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능력이나 분수에 넘치는 과욕은 결국 실패를 불러온다는 교훈을 골프를 통해 터득할 수 있다. 

골프는 경기마다 변화가 많은 특별한 매력을 갖고 있다. 매 홀 다른 얼굴로 골퍼들을 시험해 기쁨과 좌절을 맛보게 한다. 홀마다 골프설계자가 만들어놓은 함정을 피하고 러프와 벙커의 난관을 극복해 파(par)를 잡으면 천하를 얻은 기분이 든다. 


[사진 제공 · 김맹녕]

[사진 제공 · 김맹녕]

좋은 스코어를 내려면 그린까지 거리 계산과 바람의 방향 및 강도, 해저드 위치 등을 파악하는 것이 관건이기 때문에 두뇌플레이가 요구되고, 강한 정신력과 스스로를 이길 수 있는 의지력도 필요하다. 백구에 온 정신을 집중하고 따라다니다 보면 인생만사 다 잊게 돼 우울증과 치매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나이가 들면 충성스러운 친구가 셋이 있다고 한다. 노처와 노견, 그리고 현금이다(There are three faithful friends—an old wife, an old dog, and ready money). 아내와 골프를 하는 것도 즐거움이다. 나이가 들어 골프 친구가 하나 둘 병들어 사라지다 보니 골프 동반자로서 아내만큼 좋은 사람도 흔치 않다. 영국에 “어떻게 늙어가야 하는지를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Few people know how to be old)”라는 속담이 있다. 

9월에 더 재미있게 골프를 즐기려면 몇 가지 사항을 염두에 두자. 

△시간을 넉넉히 잡아 골프 티타임 1시간 전에는 도착한다. △라운드 중에는 말을 적게 하고 경청한다. △지갑을 여는 데 인색하지 않는다. △스코어 자랑을 하지 않고 잘 친 샷에 겸손하며 남의 미스 샷을 비웃지 않는다. △남의 로스트 볼을 찾는 데 조력하고, OB(Out of Bounds)가 난 공을 주우러 숲속이나 물가에 가지 않는다. △항상 매너와 에티켓을 지키고 말과 행동을 조심한다.




주간동아 2018.09.05 1154호 (p64~64)

  • | 골프칼럼니스트 26567088@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56

제 1156호

2018.09.19

30대의 이유 있는 변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