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보

쌀쌀한 날씨쯤이야

쌀쌀한 날씨쯤이야

3월 18일 열린 2018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9회 동아마라톤대회.(왼쪽) 피에로 복장으로 마라톤에 참가한 선수.

3월 18일 열린 2018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9회 동아마라톤대회.(왼쪽) 피에로 복장으로 마라톤에 참가한 선수.

3월 18일 오전 7시 서울 광화문광장은 축제 분위기였다. 국내 최고 권위의 ‘2018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9회 동아마라톤대회’에 참가하려고 3만5000여 명이 몰려들었기 때문. 이들은 몸을 풀며 서로 잘 뛰라고 격려했다. 이윽고 쌀쌀한 봄바람을 가르며 42.195km 도전에 나선 마라토너들. 자신과의 고독한 싸움을 벌인 이들은 기록과 상관없이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골인 지점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김도연 선수가 여자 마라톤 한국 최고기록인 2시간25분41초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왼쪽) 대회에서 네 번째 우승한 청양군 체육회 소속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 선수.

골인 지점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김도연 선수가 여자 마라톤 한국 최고기록인 2시간25분41초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왼쪽) 대회에서 네 번째 우승한 청양군 체육회 소속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 선수.

아침 8시 광화문광장에서 출발하는 마라톤 참가자들.(왼쪽) 이날 행사에서 시총을 맡은 박원순 서울시장.

아침 8시 광화문광장에서 출발하는 마라톤 참가자들.(왼쪽) 이날 행사에서 시총을 맡은 박원순 서울시장.

입력 2018-03-27 11:37:57

  •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34

제 1134호

2018.04.18

이불 밖은 위험해, 그래서 안에서 논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