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홀릭

메이저 우승 김인경 홀대?

KEB · 하나은행챔피언십 조 편성 논란

메이저 우승 김인경 홀대?

메이저 우승 김인경 홀대?

김인경은 KEB · 하나은행챔피언십에서 1라운드 3오퍼타를 친 뒤 복통으로 기권했다.[사진 제공  ·  LPGA]

한국에서 열리는 유일한 LPGA 투어 대회인 KEB · 하나은행챔피언십이 올해도 역대 최다 관중을 끌어모으며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고진영이 L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을 물리치고 우승해 더욱 의미가 깊었다.

그런데 대회 도중 한 가지 논란이 발생했다. 조 편성이었다. 올 시즌 메이저 대회(리코위민스브리티시오픈) 우승을 포함해 LPGA 투어 3승으로 최다승을 기록 중인 김인경이  1라운드에서 세계랭킹 100위 밖의 무명 선수들과 한 조에 편성됐다.

김인경은 2라운드가 시작되기 전 복통을 이유로 기권했다. 웬만해선 기권하지 않는 그였기에 조금 놀라운 소식이었다. 김인경은 조 편성과 관련해서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그를 보려고 1라운드 때 인천 스카이72골프클럽을 찾았던 한 갤러리는 “김인경의 표정이 밝지 않았다. 김인경의 아버지 역시 ‘이런 조 편성은 처음 본다’며 혀를 차더라”고 전했다.

‘푸대접’ 논란이 일자 LPGA 투어 측은 부랴부랴 “TV 중계를 고려해 4~5개 조는 선수를 별도로 편성하지만, 나머지 조는 무작위로 결정한다”고 해명했다. 메인스폰서 측도 “조 편성 시 메인 스폰서가 후원하는 선수를 배려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LPGA 투어 측이나 스폰서 측에서 밝힌 해명에는 전혀 이상이 없다. 이번 대회는 다른 투어와 달리 1라운드만 스페셜 그룹을 제외하고 무작위로 조 편성을 했고, 2라운드부터는 직전 라운드의 순위를 기준으로 조 편성을 했다. 대다수 대회는 1, 2라운드를 같은 조 편성으로 해 티타임만 조정하지만, KEB · 하나은행챔피언십의 경우 출전 선수가 70여 명밖에 되지 않아 컷오프가 없기 때문에 1라운드를 마친 뒤부터는 직전 라운드 성적으로 조 편성을 했다.

일반적으로 1라운드 조 편성은 선수의 우승 여부나 세계랭킹 등에 따라 2~3그룹으로 나눈 뒤 그 그룹 안에서 무작위로 한다. 그래야만 비슷한 수준의 선수가 같은 조에서 라운드를 할 수 있다. 신인 선수는 성적을 낼 때까지는 새벽이나 오후 늦게 티오프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티타임도 성적이 높은 그룹의 선수들에게 좀 더 좋은 시간이 배정된다.

다만 예외가 있다. LPGA 투어 측이 밝힌 대로 TV 중계나 갤러리의 흥미 유발을 위해 투어 측과 스폰서, 방송 관계자가 협의해 적게는 2~3개 조, 많게는 4~5개 조까지 별도로 조 편성을 하기도 한다. 어차피 스페셜 조에 속한 선수들은 성적이 좋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번 대회 1라운드에서는 세계랭킹 1~3위인 유소현, 박성현, 렉시 톰프슨이 같은 조였다. 

그래서 올 시즌 상금랭킹 7위에 올라 있는 김인경의 조 편성은 더욱 이해하기 어렵다. 1라운드 티타임도 아침 일찍이던 것으로 봐선 김인경을 하위 그룹으로 처리했을 개연성이 높다. 

겉으로는 문제가 없다 해도 시즌 톱10에 들어 있는 선수를, 게다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이 대회 메인 스폰서의 후원을 받던 선수를 그렇게 조 편성했다는 것은 충분히 논란의 여지가 있다. 대회가 끝나면서 논란도 끝났다. 김인경의 가슴 한구석에 자리 잡은 응어리는 언제까지 남아 있을지 아무도 모른다.




입력 2017-10-23 15:43:00

  • 이사부 골프 칼럼니스트 saboolee@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14

제 1114호

2017.11.22

‘그래도 좋은 정치인’ VS ‘그래서 나쁜 정치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