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소셜뉴스

국내에도 ‘햄버거병’ 생겼나

국내에도 ‘햄버거병’ 생겼나

국내에도 ‘햄버거병’ 생겼나

7월 5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맥도날드 햄버거 때문에 아이가 HUS(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렸다며 어머니 최은주 씨(가운데)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

덜 익은 고기 패티가 들어간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아이가 HUS(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렸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가족이 맥도날드 한국지사를 식품안전기본법 위반 등 혐의로 7월 5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피해자 측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네 살배기 A양은 경기 평택시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햄버거를 먹고 2~3시간 뒤 복통을 느꼈다. 이후 설사에 피가 섞여 나오는 등 증상이 심해지자 사흘 뒤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HUS 진단을 받았다. 현재 A양은 신장이 90% 가까이 손상돼 하루 10시간씩 복막 투석을 하고 있다.

HUS는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으로 신장 기능이 저하돼 생기는 희귀질환이다. 이 대장균에 오염된 음식을 섭취할 경우 발병한다. 이 대장균 감염 환자 가운데 HUS 발병률은 2~7%. 이 병은 1982년 미국에서 덜 익은 패티가 들어간 햄버거를 먹은 어린이 수십 명이 HUS로 진단돼 ‘햄버거병’으로 불리기도 한다. A양 가족도 햄버거 속 덜 익은 패티가 발병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맥도날드는 “진상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며 “기계를 이용해 일정 온도에서 고기를 굽기 때문에 덜 익은 패티가 나올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한 누리꾼은 “기계로 만드는 자동차도 불량이 발생하는데 진상 조사를 하기도 전 책임을 부인하는 맥도날드의 행태에 눈살이 찌푸려진다”고 말했다. 다른 누리꾼은 “맥도날드 외 다른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의 조리 실태 등도 조사해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아직 정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으니 맥도날드를 매도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도 일부 있었다.





입력 2017-07-10 10:32:14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13

제 1113호

2017.11.15

“두 번 실수는 없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