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주 닐슨의 글로벌 경제 읽기

금융권 에코 시스템이 중요한 이유

빅데이터 제대로 활용하려면 정보 교류 필수

금융권 에코 시스템이 중요한 이유

금융권 에코 시스템이 중요한 이유
7월 출범한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카뱅)는 영업 시작 하루 만에 30만 계좌를 돌파하며 금융 분야에 신기술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카뱅의 인기 비결로는 공인인증서 없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편의성, 낮은 수수료, 시중은행보다 유리한 금리 등을 꼽을 수 있다. 금융 소비자는 인터넷뱅크뿐 아니라 여러 분야에서 신기술을 이용한 혁신을 경험하고 있다. 삼성페이, 네이버페이 등 간편한 지불 방식이 도입됐고, 투자 자산관리 보험 등 각 분야에서도 혁신이 진행 중이다.



공유경제 시대의 보험

금융권 에코 시스템이 중요한 이유

7월 27일 서울 서초구 세빛섬에서 열린 카카오뱅크 출범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왼쪽).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의 자율주행 시스템 전문 계열사 SB드라이브는 3월과 6월 오키나와에서 두 차례 자율주행버스를 시범 운행했다. 운전석에 앉은 사람은 모니터링을 할 뿐 운전하는 것이 아니다.[사진 제공·동아DB, 소프트뱅크그룹 ]

은행의 변화는 소비자가 피부로 느낄 만큼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금융 전문가들은 기술혁신을 통해 보험 분야에 더 큰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예를 들어 온라인으로 보험 상품을 비교할 수 있는 ‘보험 슈퍼마켓’은 보험사의 기존 판매 루트를 바꾸고 있다. 구글은 2011년 영국 보험 슈퍼마켓 사이트 ‘비트댓쿼트닷컴(BeatThatQuote.com)’을 3770만 파운드(약 558억 원)에 샀다. 구글이 이 회사를 매수한 후 특별히 바꾼 것은 없다. 소비자가 편리하게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숨은 비용을 없앤 정도다. 하지만 구글의 보험 판매업 진출에 많은 보험사가 위협을 느끼고 있다. 최근에는 소비자가 비트댓쿼트닷컴에 있는 보험사를 한 번 클릭할 때마다 해당 보험사가 구글에 최대 54달러(약 6만 원)를 지불해야 한다. 엄청나게 비싼 이용료다. 이는 단지 시작에 불과하다. 앞으로 이런 보험 상품 판매가 최고의 브랜드 인지도와 기술력을 가진 아마존 같은 곳에서 이뤄진다면 기존 보험사들이 고객을 유치할 때 쓰던 대면마케팅이 더는 통하지 않을 것이다.

보험 판매 루트의 변화는 보험사와 보험 상품 판매사, 그리고 소비자가 지불하는 비용이 확실히 구분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하지만 보험업계는 좀 더 많은 도전에 직면해 있다. 자동차보험을 예로 들면, 지금까지 자동차보험에 가입할 때 운전자의 운전 경력과 사고 이력 등이 보험료율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였다. 그런데 자율주행자동차나, 반(半)자율주행자동차의 경우 기존 방식을 적용할 수 없다. 아마도 자동차를 만든 회사가 보험을 들어야 할지도 모른다. 또 다른 예는 공유경제에서 온 변화다. 집도, 자동차도, 심지어 애완동물도 빌려 쓰는 시대다. 그런데 전통적인 보험은 대부분 소유를 전제로 요율을 책정해왔다.

지금까지는 보험 상품을 살 때 변화하지 않는 정적인 데이터에 의존했다. 보험 상품을 살 당시 나이, 직업 등 데이터를 보험사에 제공하고, 만약 건강과 관련된 보험이라면 건강검진 결과 등을 첨부했다. 보험사는 고객이 제공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테이블을 만들고, 이 테이블 속 카테고리에 보험자를 분류해 넣음으로써 보험료율을 결정했다.

그런데 이제 자동차는 거의 컴퓨터나 마찬가지다. 매 순간 자동차 운행과 관련된 정보를 축적해 보험사에 보낼 수 있다. 주택 역시 스마트 주택 시스템을 통해 화재 가능성 등 다양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건강도 마찬가지다.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건강이나 생활방식과 관련된 정보를 축적하는 일이 가능하다. 보험사는 이제 수많은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상품을 개발해야 하는 시대를 맞이했다. 인간의 행동 패턴에 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보험사들은 개인 맞춤형 상품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보험이 개인화되면 가입자는 딱 필요한 만큼만 보험료를 낼 수 있다. 데이터가 지속적으로 쌓이면 보험 사기가 발생할 가능성도 점점 낮아질 테다.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보험 상품

이 모든 것이 현실에 적용되려면 반드시 넘어야 할 관문이 있다. 바로 다른 분야와 연결, 그리고 협업이다. 모든 분야의 정보가 보험사에 제공될 수 있는 연결고리가 필요하다. 이런 정보를 가진 다른 플랫폼이나 금융사와 교류도 있어야 한다.

또 잊지 말아야 할 것은 금융을 규제하는 규제 당국과 협업이다. 규제 당국의 협조 없이 업계 혼자 비즈니스를 지속할 수는 없다. 실제로 현재 금융업계에는 모든 것을 자동화하거나 속도를 더 빠르게 할 수 있는데도 규제 당국과 보조를 맞추고자 그렇게 하지 않는 분야가 적잖다.

보험업계가 변화하려면 다른 금융 분야 역시 함께 발전해가야 한다. 테크놀로지 혜택으로 보험 소비자에게 적은 보험료로 더 많은 보장을 해주려면, 그만큼 보험사의 자산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혁신이 뒤따라야 하기 때문이다. 금융권 전체에 에코 시스템이 중요한 이유다.



금융권 에코 시스템이 중요한 이유

 영주 닐슨
•전 헤지펀드 퀀타비움캐피탈 최고투자책임자
•전 Citi 뉴욕 본사 G10 시스템트레이딩헤드
•전 J.P.Morgan 뉴욕 본사 채권시스템트레이딩헤드
•전 Barclays Global Investors 채권 리서치 오피서
•전 Allianz Dresdner Asset Management 헤지펀드 리서치헤드




입력 2017-09-19 13:45:27

  •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 Ynielsen@skku.edu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18

제 1118호

2017.12.20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