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

바다에 핀 희망, 시간이 빚은 인천

바다에 핀 희망, 시간이 빚은 인천

바다에 핀 희망,  시간이 빚은 인천
서해 168개 섬이 보석처럼 빛나는 곳, 수도권 한두 시간 거리에서 해수욕을 즐기고 해물칼국수를 먹을 수 있는 곳, ‘역사가 빚은 절경’ 강화도와 1883년 개항장의 적산가옥, 차이나타운을 만날 수 있는 곳, 56개 축구장 넓이의 송도 센트럴파크에서 ‘로맨틱 데이트’를 즐길 수 있는 곳. 과거, 현재, 미래가 공존하는 ‘3色 빛깔’ 인천이 여름을 부른다.

바다에 핀 희망,  시간이 빚은 인천

바다에 핀 희망,  시간이 빚은 인천

입력 2017-07-31 14:02:19

  • 강부경 기자 bk0928@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