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의 즐거움

한국 여자 골프 새로운 신화의 시작

‘여왕의 귀환’이 남긴 것

한국 여자 골프 새로운 신화의 시작

한국 여자 골프 새로운 신화의 시작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에 복귀하고 두 번째 대회인 HSBC위민스챔피언십에서 마지막 퍼트를 성공한 뒤 주먹 쥐고 미소를 보이는 박인비. [사진 제공 · KLPGA]

‘돌부처’ ‘침묵의 암살자’ ‘여왕벌(Queen Bee)’ 등의 별명을 가진 박인비가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에 복귀하고 두 번째 대회인 HSBC위민스챔피언십에서 통산 18승을 달성했다. 박인비는 3월 5일 싱가포르 센토사골프클럽(GC)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9개,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를 쳤다. 세계 랭킹 2위 에리야 쭈타누깐을 1타 차로 제쳤다. 2015년 11월 로레나오초아인비테이셔널 이후 16개월 만이다. 지난해 손가락 부상으로 내내 쉬다 복귀한 후 두 번째 대회 만에 이룬 쾌거다. 세계 랭킹도 12위에서 9위로 올라섰다.

마지막 날은 침묵의 암살자다운 퍼트감, 돌부처다운 세리머니, 그리고 여왕벌의 위엄이 넘쳤다. 9번 홀까지 4명이 공동선두일 정도로 ‘오리무중’ 접전을 펼쳤으나, 후반이 진행되면서 박인비는 ‘독야청청’했다. 8번 홀부터 12번 홀까지 5연속 버디로 단독 선두에 나섰다. 11번 홀의 롱 퍼트, 12번 홀 그린 에지에서 퍼트, 14번 홀 내리막 퍼트까지 공은 구르는 족족 컵 안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압권은 파3 17번 홀이었다. 그린 왼쪽 끝에서 티샷으로 공을 홀 1.5m 지점에 기막히게 붙인 쭈타누깐은 박인비가 10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하자 김빠진 웃음을 지었다.

2007년 LPGA투어에 데뷔한 박인비는 지난해 6월 10일 박세리에 이어 한국에선 두 번째로 LPGA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역대 헌액자 66명 가운데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고, 최연소(만 27세)였다. 박인비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골든그랜드슬램을 장식했기에 그가 이루고자 했던 목표는 모두 달성한 셈이다.  

박세리는 2004년부터 우승 횟수가 줄면서 “목표 달성 뒤 동력을 상실했다”고 고백했다. 박인비 또한 여기서 그친다 해도 충분히 박수받을 만큼 많은 것을 이뤘다. 하지만 그는 필드를 떠난 지난 1년의 공백이 무색하게 우승 레이스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1998년 박세리의 US여자오픈챔피언십 우승을 새벽 잠결에 스쳐봤던 ‘세리 키즈’가 이제 우상을 뛰어넘어 새 신화를 작성하는 여정에 첫걸음을 내디딘 것.  

박인비가 당장 목표로 삼을 만한 선수는 LPGA 41승에 메이저 7승을 거둔 카리 웹이나 세 자녀를 키우면서도 통산 31승, 메이저 7승의 성공적인 투어 생활을 이끌어낸 줄리 잉크스터다. 웹은 1995년부터 20년간 거둔 성과이고, 잉크스터는 83년부터 24년간 업적이다. 한 발 더 나아가면 안니카 소렌스탐이나 미키 라이트, 베이브 자하리아스 등 위대한 전설과 마주할 수도 있다.  

2년 만의 우승은 박인비에게 개인적인 의미뿐 아니라 한국 선수 전체에 끼치는 파급 효과도 크다. 지난해 리디아 고, 쭈타누깐, 펑샨샨이 주도하던 선두권 경쟁에 대항할 수 있는 한국 선수의 위닝 서클이 재가동됐기 때문이다. 한국인의 역대 최다승은 2015년 15승이다. 박인비가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5승을 거뒀고 김세영 3승, 최나연 2승에 양희영 등 5명이 우승을 보태 15승을 달성했다. 2013, 2014년에도 박인비를 축으로 한국 선수들이 두 자릿수 승수를 합작했던 만큼 에이스의 복귀는 다른 선수들이 분발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세계 랭킹 톱10에 한국 선수는 6명으로 늘어났다. 전인지(4위), 장하나(5위), 유소연(6위)이 선두권을 노린다. 박인비가 9위로 올라섰고 양희영(8위), 김세영(10위)과 함께 데뷔전을 3위로 마무리한 슈퍼 루키 박성현은 11위다. LPGA 네 번째 대회 만에 장하나, 양희영에 이어 박인비까지 한국 선수만 벌써 3승째다. 올해도 조짐이 좋다.


입력 2017-03-13 16:05:08

  • 남화영 헤럴드경제 스포츠에디터 nhy6294@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