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콕 집어주는 주식

고객사 수주 회복, 신사업 진출로 목표가↑

조선기자재 제조업체 세진중공업

고객사 수주 회복, 신사업 진출로 목표가↑

고객사 수주 회복, 신사업 진출로 목표가↑

7월 5일 기준 세진중공업 주식의 일봉차트.[사진 제공·네이버 금융]

조선업황 회복기를 맞아 기자재 관련 최선호주라 할 수 있다. 주 고객사인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의 올해 수주량 회복(전년 대비 +168.3%)으로 세진중공업도 매출 상승이 예상된다. 이와 동시에 신사업 진출도 긍정적 요소로 작용한다. 2020년 예상 자기자본이익률(ROE)은 20.5%. 2013년 LNG(액화천연가스)선 수주 호황기 당시 보냉재 생산업체 동성화인텍이 ROE 12.3%를 기록하며 주가가 크게 올랐던 것처럼 세진중공업의 주식가치도 재평가(re-rating)될 공산이 크다.  

그동안 조선업 불황으로 글로벌 조선사들은 5년 넘게 힘겨운 구조조정을 거쳤으며 이 과정에서 주 고객사의 수주 점유율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주 고객사의 점유율은 2009~2014년 평균 5.3%에 불과했다. 하지만 구조조정이 마무리되면서 올해에는 점유율이 8.2%로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세진중공업이 고객사에 독점 납품하고 있는 데크 하우스(Deck House·선원들이 배에서 생활하는 공간)와 LPG(액화석유가스) 탱크의 발주량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미국 셰일가스의 생산 증가에 따라 글로벌 LPG 물동량이 2017~2021년 연평균 8.2%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LPG 운반선 발주가 증가하고 LPG 탱크 매출도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LPG 탱크 매출액은 2018~2021년 연평균 13.3% 성장해 2021년에는 총매출액이 1323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2019년 세진중공업의 총매출액은 5132억 원(전년 대비 +80%)가량이 될 것이다. 올해 수주 회복에 따른 기존 사업의 매출 회복(3115억 원, 전년 대비 +18.1%)과 신사업 매출(2007억 원)이 본격화되면서 수익도 가파르게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2019년 신사업 부문 매출액은 에틸렌 탱크 236억 원, LNG 탱크 94억 원, 배기가스의 유해물질을 처리하는 세정집진장치(스크러버) 시공 1677억 원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체 매출 비중의 39.1%가 되는 수준이다. 목표주가는 6000원.

고객사 수주 회복, 신사업 진출로 목표가↑

세진중공업 [세진중공업 홈페이지]





입력 2017-07-10 14:11:58

  • 황어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 eoyeon.hwang@shinhan.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09

제 1109호

2017.10.18

인터뷰 | 최문순 강원도지사 “155만 도민은 준비 끝났다. 2500만 수도권 시민이 나서달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