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민아의 시네똑똑

“내 범죄 한번 입증해 볼래?”

김태균 감독의 ‘암수살인’

“내 범죄 한번 입증해 볼래?”

[사진 제공 · ㈜필름295]

[사진 제공 · ㈜필름295]

개봉하기도 전 화제가 됐다. 실제 살인사건을 모티프로 한 이 영화에 대해 피해자 유가족이 추가 피해 우려를 이유로 상영금지가처분 소송을 냈지만, 제작진의 사과를 받아들이고 소송을 철회해 영화는 예정대로 상영되고 있다. 그 후 영화를 본 또 다른 피해자 유가족은 이 일이 널리 알려져야 한다며 영화를 지지하는 반응을 보여 다시 한 번 화제가 됐다. 

제목 자체가 섬뜩하고 미스터리하다. ‘암수범죄’(暗數犯罪·hidden crime)는 범죄가 발생했지만 수사기관에 인지되지 않거나, 용의자의 신원 파악이 되지 않아 공식 범죄통계에 집계되지 않은 범죄를 뜻한다. 그리고 영화 제목인 ‘암수살인’은 피해자는 있지만 신고도, 시체도, 수사도 없어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살인사건을 가리킨다. 

증거도 없고, 신고도 없어 아무도 모르는 사건을 누군가는 자백하고, 또 누군가는 뒤쫓는다. 영화는 살인범으로 수감된 강태오(주지훈 분)가 형사 김형민(김윤석 분)에게 7개의 추가 살인이 있었음을 자백하면서 시작된다. 형사를 이용해 감형받으려는 머리 좋은 수감자의 술수 아닐까. 

여기서 딜레마가 발생한다. 범죄자가 넘겨준 단서를 쫓다 헛발질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형사는 실적도 보람도 없이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 처한다. 하지만 만에 하나, 그가 쾌락을 위해 살인을 저지르는 실제 연쇄살인범이라면? 15년 형기를 마치고 난 후 더 많은 희생자가 생길 것은 뻔한 일. 그 ‘만일’ 때문에 형사는 수사를 포기할 수 없다. 


[사진 제공 · ㈜필름295]

[사진 제공 · ㈜필름295]

‘살인’이라는 제목에 범죄스릴러라는 장르적 한계 때문에 꺼릴 관객도 있을 것이다. 잔인한 범죄 현장, 포악무도한 범죄자, 피 튀기는 액션, 난도질당한 여자 시신…. ‘암수살인’은 그러한 잔혹한 시각화를 피한다. 그 대신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집요한 형사와 자신의 능력을 과신하는 범죄자의 심리 대결을 서사의 축으로 삼아 서스펜스를 빚어냈다. 팽팽한 연기 대결은 물론이다. 

흔히 봐온 스릴러 형사물과 달라서 더 흥미진진하다. 제한된 정보를 가지고 역수사를 벌이는 형사의 답답한 처지는, 알 수 없는 일로 가득한 정글 같은 현실 사회에 대한 비유처럼 여겨진다. 대가를 요구하는 범죄자의 뻔뻔함에 수사를 위해 불법임을 알면서도 응하는 형사라니. 

실내에선 투명 안경이지만 야외에선 선글라스가 되는 이중안경처럼 강태오의 진실을 우리는 알 수 없고, 주인공 김형민도 마찬가지다. 이 핑퐁게임에서 누가 이길지 지켜보는 심정이 단순한 재밋거리 감상에 머물지 않는 것은 리얼리즘이 가진 힘 때문이다. 

부산 올 로케이션과 억센 사투리로 구성된 현실성, 그리고 실화 사건이라는 점에서 영화의 여운이 만만치 않다. 곽경택 감독이 제작을 맡아 ‘극비수사’의 경험을 이 영화에 발전적으로 녹여냈고, 잔잔한 감동 드라마를 연출해온 김태균 감독이 새로운 장르에 도전했다. 아마도 이 도전은 성공일 듯하다.




주간동아 2018.10.05 1158호 (p79~79)

  • | 영화평론가·성결대 교수 yedam98@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67

제 1167호

2018.12.07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