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구가인의 구구절절

진지한 DC의 6인 영웅 이번엔 ‘흥행 웃음’ 되찾을까

잭 스나이더 감독의 ‘저스티스 리그’

진지한 DC의 6인 영웅 이번엔 ‘흥행 웃음’ 되찾을까

진지한 DC의 6인 영웅 이번엔 ‘흥행 웃음’ 되찾을까
마블코믹스(마블)에 ‘어벤져스’가 있다면, DC코믹스(DC)에는 ‘저스티스 리그’가 있다. 지구에서 가장 유명한 영웅들을 모아 만든 영화 ‘저스티스 리그’(감독 잭 스나이더)가 11월 15일 개봉했다. DC의 히어로 영화는 올해 ‘원더우먼’을 제외하면 대부분 흥행에 실패했다. 무너진 DC 영웅들은 부활할 수 있을까. 마케팅 분석 기법인 SWOT 분석 툴을 활용해 영화를 소개해본다.

Strength(강점) 슈퍼맨, 배트맨, 원더우먼…. 이른바 영웅계의 간판스타가 한자리에 모여 ‘완전체’로 싸우는 모습은 그 자체로 만족감을 준다. 특히 전작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배트맨 대 슈퍼맨)에 비해 원더우먼의 존재감이 커졌다. 영화에서 원더우먼은 말다툼 끝에 근육덩어리 배트맨을 가볍게 밀쳐 제압해 ‘걸크러시’ 대표주자다운 면모를 선보인다. 새로운 장기를 가진 영웅이 대거 합류한 것도 눈길을 끈다. 바다의 왕자 아쿠아맨은 바다를 조종하는 힘을 가졌으며, 반인-반기계인 사이보그 플래시는 컴퓨터와 연결하는 능력이 있다. 한편 전편에서 죽음을 맞이했던 슈퍼맨은, 누구나 예측했듯, 이번 편에서 돌아온다. 슈퍼맨의 부활과 이를 둘러싼 영웅들의 윤리적 고민을 들여다보는 재미가 있다.

Weakness(약점) 여전히 유머가 부족하다. 시종일관 진지한 DC 집단에게 웃음을 요구하는 건 애초에 힘든 일일까. 슈퍼맨과 원더우먼은 늘 그렇듯 지나치게 반듯하고, 두꺼운 팔 근육으로 차렷 자세도 불편해 보이는 배트맨은 목소리조차 음울해 간혹 개그를 던져도 ‘이 대목에서 웃어도 될까’ 싶은 마음이 든다. 새 캐릭터들도, 싸움에 그다지 재능이 없어 가장 인간적인 플래시를 제외하면, 배트맨 못지않게 ‘다크’한 느낌이다. 게다가 원더우먼의 전 남자친구나 배트맨의 가족사 등 ‘DC 세계(DCEU)’에 대한 사전 정보가 없으면 일부 대사가 뜬금없이 들릴 수 있다. 이 작품을 제대로 즐기려면 ‘맨 오브 스틸’ ‘배트맨 대 슈퍼맨’ ‘원더우먼’ 등을 예습하는 게 좋다.

Opportunity(기회) 스나이더 감독의 전작 ‘배트맨 대 슈퍼맨’이 ‘슈퍼히어로계의 망작’이라는 오명을 얻은 것이 이번 영화에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기대치가 낮아진 덕인지 시사회에서 ‘이 정도면 훌륭하다’며 안도하는 이가 많았다. 스나이더 감독은 이 영화를 찍다 딸의 죽음으로 연출을 중단했고,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을 연출한 조스 휘던이 대타로 나섰다. 그런데 두 감독의 조화가 예상 밖으로 좋았다는 해석도 나온다. 더불어 플래시가 케이팝(K-pop) 마니아라는 설정이라 아이돌그룹 ‘블랙핑크’의 노래가 나온다. 애국심 강한 한국인과 블랙핑크 팬들에게 소소하게 어필할 수 있다는 것도 깨알 같은 긍정적 신호로 보인다.

Threat(위협) DC 영웅들은 마블 출신에 비해 큰 흥행을 거두지 못했다. 특히 DC 특유의 진지한 분위기가 흥 많은 한국인과 안 맞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있다. 다만 개봉 전부터 이어진 압도적인 예매율을 보면 이런 의견은 아직까진 기우로 보인다. 10월 말 개봉한 마블의 ‘토르 : 라그나로크’가 아직 선전 중이고, 11월 15일 개봉한 신하균 주연의 ‘7호실’, 22일 개봉하는 현빈 주연의 ‘꾼’ 등이 대적할 만한 상대로 꼽힌다. 아직까지 6인의 DC 히어로를 상대하기엔 벅차 보이지만.




입력 2017-11-21 11:14:09

  • 채널A 문화과학부 기자 comedy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18

제 1118호

2017.12.20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