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민경의 미식세계

그지없이 고담하고 소박한…

여름 국수

그지없이 고담하고 소박한…

이번 여름은 지난해보다 더 더울 것이라는 예보를 매해 듣는 것 같다. 문제는 매번 일기예보가 틀리지 않았음을 몸소 느낀다는 것이다. 슬슬 시작된 올여름도 기세가 뜨거울 것 같다. 벌써부터 한낮의 햇빛 줄기는 한여름 못지않고, 에어컨 실외기의 후끈한 열기가 도시를 부글부글 끓게 한다. 얇고 짧은 옷부터 찾게 되고, 전국 해수욕장은 7월 초 개장을 우리에게 약속했다. 이른 더위에 놀라 까칠해진 입맛을 달래는 데는 정갈한 국수가 제격인 것 같다. 뭉툭한 칼국수보다 얇은 소면이, 뜨거운 국물보다 시원한 육수가 당긴다. 수많은 여름 국수가 머릿속에 떠오르지만 뭐니 뭐니 해도 국수호박 생각이 간절하다.



그지없이 고담하고 소박한…

가닥가닥 풀어지는 신기한 국수호박 살(왼쪽),고명, 양념은 비빔냉면과 비슷한 비빔 국수호박.(오른쪽)


국수호박은 호박을 넣은 국수가 아니라 과육이 국수가 되는 특별한 호박 품종이다. 단단한 호박을 반 갈라 씨를 제거하고 끓는 물에 10~15분간 삶는다. 차가운 물에 충분히 식혀 손으로 호박을 꾹꾹 짜내듯 누르면 호박 살이 국수처럼 가닥가닥 풀어진다. 영어 이름은 스파게티 호박(spaghetti squash)인데, 샛노랗고 길쭉길쭉한 가닥이 스파게티와 닮긴 했다.

국수호박은 가닥이 굉장히 가늘지만 씹는 맛이 아삭아삭하고 시원한 감촉이 개운하다. 냉면처럼 비빔과 물, 두 종류로 흔히 먹는다. 집에서 요리할 때는 송송 썬 배추김치를 양념해 비벼 먹기도 하고, 숭덩숭덩 썬 열무김치와 국물을 넣어 훌훌 섞어 먹기도 한다. 국수호박에 밀가루를 넣고 대강 개어 전으로 지져 먹어도 맛있다.

국수호박에는 수분이 90%가량 함유돼국수 자체의 맛은 묽으나, 목 넘김이 그득하고 시원해 술 마신 다음 날 해장 음식으로도 썩 괜찮다. 밀가루로 반죽한 국수에 비해 열량은 10분의 1 정도로 낮은 반면, 비타민과 섬유질은 훨씬 풍부하다. 당연히 소화가 잘 돼 한 대접을 먹어도 속 부대낄 일이 없다. 경기 가평, 충북 청주, 경남 고성 등에서 재배되는데 6월 말부터 수확해 가을까지 시장에 나온다. 보관이 어렵지 않아 한겨울만 피한다면 재배지역에 있는 여러 식당에서 국수호박 요리를 맛볼 수 있다.



그지없이 고담하고 소박한…

볶은 잣을 곱게 갈아 국물을 낸 잣국수.


국수호박이 맹맹하게 느껴질 무렵 잣국수나 콩국수로 여름 식단에 방점을 찍자. 볶은 잣, 삶은 콩을 통째로 갈아 만들기 때문에 뽀얀 국물이 걸쭉하고 구수하다. 국수를 말기 위한 국물이 아니라 국물을 먹으려고 국수를 곁들인다는 표현이 맞는 음식이다. 국물이 많이 묻을수록 맛있기 때문에 면발은 결이 거칠고 굵은 것이 알맞다. 고소한 우윳빛 국물에 소금 간만 살짝 하면 다른 반찬 없이 국물까지 홀랑 먹을 수 있다.

이외에도 열무국수, 김치말이국수, 초계국수 등 여름에 먹고 싶은 국수는 줄을 섰다. 시인 백석은 ‘국수’라는 시를 남겼다. 그 마지막 구절이 ‘이 그지없이 고담(枯淡)하고 소박한 것은 무엇인가’다. 천재 시인이 말로 다 할 수 없이 아낀 음식, 국수. 늘 곁에 있는 소중한 사람과 언제든 푸짐하게 나눌 수 있어 좋다. 여름 국수는 찬 음식이지만 냉면의 반반함과는 달리 어딘지 모르게 살갑고 푸근하며 만만하다.





입력 2017-06-19 15:14:25

  • 푸드칼럼니스트 mingaemi@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15

제 1115호

2017.11.29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