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 - 국내 최대 방산업체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우리 손으로 만든 최강 전투기로 하늘 지킨다!

우리 손으로 만든 최강 전투기로 하늘 지킨다!

KAI가 개발한 FA-50, 수리온, T-50,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KAI가 개발한 FA-50, 수리온, T-50,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한국항공우주산업(Korea Aerospace Industries, Ltd·KAI)은 1999년 10월 1일 삼성항공, 대우중공업, 현대우주항공을 통합해 출범한 항공기 종합 개발 회사다. 우리 기술력으로 항공기부품, 헬기, 미사일, 인공위성 발사체, 소프트웨어 등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다목적 전투기, 정찰용 무인기, 국산 기동헬기 등을 개발·양산하는, 국가적으로도 중요한 방위산업체다.


국내 최초 다목적 전투기 개발

KAI가 개발한 FA-50은 대한민국 최초의 다목적 전투기다. 국내 최초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을 전투기로 개조한 것으로, 최고 속도는 마하(Mach) 1.5다. 2013년부터 우리 공군에 배치됐으며 전술적 훈련 임무에 이상적인 항공기다. 

발사통제 레이더는 무장 투하를 위한 장거리 표적을 탐지하거나 자동으로 표적을 파악해 공대공·공대지 능력을 강화시킨다. 공대공 무장은 미국이 개발한 공대공미사일 사이드와인더(Sidewinder)를 탑재하고, 공대지 무장은 통합직격탄 JDAM, 메버릭(Maverick) 등을 탑재해 다목적 전투기의 운용성과 임무 효과를 증대했다. 항공기 비행·조종시스템 가운데 하나인 플라이 바이 와이어(Fly-by-Wire) 비행제어시스템은 F-16, F-22, F-35의 최신 설계를 따랐다. 이를 통해 신뢰도를 높이고 유지·보수도 좀 더 쉽게 할 수 있게 했다. 

한편 지상훈련시스템(Ground Based Training System· GBTS)은 안전하고 비용 면에서도 효율적인 최첨단 훈련체계를 공군에 제공해 1200명 이상의 전투 조종사가 훈련할 수 있게 했다. 특히 FA-50은 운용 비용이 적게 들며, 전례 없는 신뢰성과 가용성을 제공하면서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됐다. 구체적으로 중형 전투기 가격의 절반 수준에 전투 효과는 80% 이상 되는 것이 장점이다. 

한국 공군은 FA-50 60대를 운용 중인데, 이는 A-37의 지상공격임무와 F-5E/F의 초계임무를 이어받고 있다. 또한 인도네시아, 필리핀, 이라크, 태국 등에 FA-50을 포함한 T-50 기반의 항공기들을 수출해 한국 방위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견인하고 있다. 

KAI는 무인기 생산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송골매는 1990년대 개발돼 국내 최초로 군 전력화에 성공한 정찰용 무인기다. 2001년부터 양산돼 우리 육군에 배치됐으며, 현재까지 4000회 이상 성공적으로 비행했다. 송골매는 전자광학, 적외선센서를 통해 열악한 기상환경이나 야간에도 실시간 영상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감시정찰, 표적 획득, 포격 유도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양산 배치 후에도 지속적인 성능 개량 사업을 진행 중이다. 임무장비의 감시 능력을 향상하고 지상통제장비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최신으로 업그레이드해 한국 육군의 대표적 감시정찰 자산으로 운용되고 있다. KAI는 송골매를 대체할 차기 군단급 정찰용 무인기도 체계를 개발 중인데, 향후 작전 배치 시 군단 작전능력을 대폭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무인전투기 개발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다. KAI가 연구 중인 무인전투기 K-UCAV는 레이더 및 적외선에 잘 탐지되지 않은 스텔스 기능을 갖췄다. 감시정찰 같은 기존 무인기 임무뿐 아니라 침투 공격, 대공 제압 같은 복잡한 공대지 임무도 수행할 수 있다. 무장은 내부 탑재형으로 설계해 스텔스 성능을 높이고, 고성능 광학/적외선 추적시스템과 디지털 비행제어시스템도 갖출 예정이다. 

KAI는 활주로 없이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무인기, 적의 위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즉각타격형 무인기 등 신기술 연구에도 주력하고 있다.


한국군의 자부심 높인 토종 기동헬기 수리온

T-50A 고등훈련기.

T-50A 고등훈련기.

수리온은 한국군이 2006년부터 개발해 2012년이후 배치한 최초의 국산 기동헬기다. 수리온을 통해 대한민국은 세계 11번째 헬기 개발 국가가 됐다. 수리온은 독수리의 용맹함과 빠른 기동성을 의미하는 ‘수리’와 100이란 뜻의 순우리말 ‘온’을 결합한 말이다. ‘온’은 국산화 100% 및 완벽함을 추구한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한반도의 산악지형을 고려해 백두산 높이에서도 제자리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이에 따라 한반도 전역에서 항공작전 수행이 가능하고, 고지대에 인력 및 화물을 공수하는 지원 임무도 할 수 있다. 특히 한국군의 전술운용 환경을 고려해 로터계통, 조종석, 엔진, 연료탱크 등 주요 부분에 내탄성 설계를 했고, 윈드실드의 파편 억제 및 분산 방지를 통해 조종사의 안전을 보장했다. 또 디지털 엔진제어기(Full Authority Digital Engine Control·FADEC) 장착 엔진 적용으로 작동·운용의 안정성을 확보했다. 

수리온은 노후화된 기동헬기를 대체했다. 또 수리용 부속을 국내에서 조달할 수 있어 안정적인 지원체계를 마련했다. 특히 수리온은 산학연 협력을 통해 97개 주요 구성품 가운데 71개의 국산화를 추진해 사업 비용 기준 62.5%의 국산화 목표를 달성했다. 핵심 기술 축적과 산업 경쟁력 확보 등 항공산업의 저변 확대에도 크게 기여했다. 

현재 수리온은 90대까지 납품을 완료했다. 앞으로 2022년까지 72대를 추가로 납품할 예정이다. 또한 수리온을 기본 모델로 경찰, 해병대, 산림청, 소방청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파생 모델을 개발 중이다. 수리온의 개발 경험 및 기술은 현재 소형무장헬기(LAH)·민수헬기(LCH) 개발로 확대됐으며, 향후 국내 방위산업의 해외 수출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11월 2~3일 경북 구미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에서 KAI와 관련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주간동아 2018.11.02 1162호 (p30~31)

  • | 정혜연 기자 grape06@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64

제 1164호

2018.11.16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