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황승경의 on the stage

원로 배우들이 던지는 인생의 의미

연극 ‘피고지고 피고지고’

원로 배우들이 던지는 인생의 의미

[사진 제공·늘푸른연극제 사무국]

[사진 제공·늘푸른연극제 사무국]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연극인은 연간 소득이 가장 낮은 직업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힌다. 그나마 2015년 980만 원에서 2016년 1481만 원으로 500만 원가량 연봉이 올랐지만 대한민국에서 연극인으로 생활한다는 것은 녹록지 않다. 그런데도 투철한 직업의식을 바탕으로 평생 한길만을 걸어온 현역 연극 원로들이 있다. 

열악한 환경에서 오랜 시간 무대를 지켜온 원로들의 업적을 기리고자 만들어진 ‘늘푸른연극제’가 올해 3회째를 맞았다. 올해 주인공은 연극인 권성덕(78), 전무송(77), 오영수(74)와 연출가 강영걸(75), 전승환(75), 극작가 김영무(75)다. 연극제는 9월 16일까지 서울과 부산에서 열린다. 

지금은 연극제의 마지막 공연 ‘피고지고 피고지고’가 상연 중이다. 극작가 이만희의 대표작인 ‘피고지고 피고지고’는 1993년 초연, 97년 재연을 거쳐 지금도 공연되고 있는 국립극단 최고 흥행작. 연출가 강영걸, 배우 오영수를 중심으로 뭉친 초연 멤버들은 연륜과 관록의 저력을 과시하며 원로로서 입지를 다시금 입증했다. 


원로 배우들이 던지는 인생의 의미
칠순이 다 돼가지만 한 몸 편히 누일 곳도 없는 왕오(정종준 분), 천축(김재건 분), 국전(오영수 분)은 외딴 산기슭에서 사람들의 눈을 피해 굴을 파고 있다. 이들은 젊은 시절 도박, 사기, 절도, 밀수 등 각종 범죄로 이름을 날렸던 인물이다. 몸은 늙고 병들어 당장 끼니 걱정을 해야 할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서 그들은 ‘혜초 여사’를 만나고, 그로부터 신라시대 유물이 묻힌 돈황사 절터 이야기를 듣는다.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유물 도굴에 인생 마지막 희망을 건 이들은 이름도 신왕오, 신천축, 신국전으로 개명하고 일확천금을 꿈꾸며 하루하루 땅을 파면서 보낸다. 그러나 아무리 파도 유물은 보이지 않는다. 서로 부딪치고 화해하면서도 매일 흙을 파는 세 노인의 모습은 백일홍이 그러하듯 인생도 피고 진다는 것을 깨닫게 한다. 

연극 ‘피고지고 피고지고’에는 장면마다 보이지 않는 많은 우리 이야기가 농축돼 있다. “어떻게 살아야 괜찮은지 아주 평범하게 풀었다”고 밝힌 강영걸 연출은 인간다움을 좀 더 사실적이고 진솔하게 그려 관객들의 호응을 끌어냈다. 극중 배역 ‘국전’의 나이를 훌쩍 넘긴 배우 오영수는 자연스러운 명연기를 선사하고, 관객들의 입에선 ‘인생은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라는 혼잣말이 튀어나온다.




주간동아 2018.09.19 1156호 (p117~117)

  • | 공연칼럼니스트·공연예술학 박사 lunapiena7@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59

제 1159호

2018.10.12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