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대 리포트

자취생 입맛도 변화?

‘라면’ 대신 ‘홈베이킹’…“원룸에서 갓 구운 빵이 더 맛있다”

자취생 입맛도 변화?

[shutterstock]

[shutterstock]

라면 한 박스, 겹겹이 쌓인 햇반, 빈 소주병은 자취방의 전형적 모습으로 여겨져왔다. 그러나 ‘브런치 문화’가 확산되면서 원룸에서 ‘갓 구운 빵’으로 우아하게 식사하는 자취생이 늘고 있다. 

고려대 4학년 오모(25) 씨는 자취생활 4년 만에 주식을 라면에서 빵으로 바꿨다. 오씨는 “‘홈베이킹’을 공부하면서 집에서 직접 빵을 만들어 먹는다”고 말했다. 그는 “유튜브를 통해 요리 관련 영상을 자주 본다. 자연스럽게 혼자 사는 젊은이들이 홈베이킹을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막상 동영상을 따라 해보니 생각보다 재미있어 계속 만들고 있다”고 했다.


5만 원짜리 오븐 사 에그 타르트 만들어

오씨는 홈베이킹을 위해 5만 원대 오븐을 샀다. 용량이나 온도 조절에 아직 서툴지만 제법 맛있는 빵을 구워낸다고 했다. 그는 “제과점에서 사면 개당 3000원을 줘야 하는데 직접 만들어 먹으면 비용이 3분의 1로 줄어든다”며 “갓 구운 에그 타르트를 친구들에게 줬더니 시중에서 파는 것보다 깊은 맛이 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서울 광진구에서 자취하는 모 대학 2학년 조하영(22·여) 씨도 요즘 홈베이킹에 푹 빠졌다. 그는 제과점에선 찾아보기 힘든 ‘레몬식빵’을 자주 만들어 먹는다. 동네 식료품점에서 작은 단위로 포장된 밀가루, 설탕, 버터를 사와 만든다. 조씨는 “원하는 재료와 레시피로 빵을 만드는 것이 즐겁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나만의 빵이라 만족감이 크다”고 밝혔다. 

최근 유행하는 ‘욜로(YOLO)’ 분위기도 자취생의 홈베이킹으로 이어진다. 이들은 “최대한 인스턴트 음식을 먹지 않으려는 노력이 홈베이킹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고 말한다. 서울 모 대학 2학년 우모(21) 씨도 “홈베이킹은 라면 끓여 먹기의 대안이 될 만하다. 무엇을 먹느냐에 따라 사람이 달라 보인다”고 했다. 

홈베이킹을 하는 자취생은 유튜브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보며 따라 한다. 자취생인 대학생 이희령(20·여) 씨는 네이버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홈베이킹 기법을 사람들과 공유한다. 이씨는 “밥솥으로 케이크를 만드는 것부터 시작했다”며 “블로그에 베이킹 레시피를 올리면 인기가 좋다”고 말했다. 그는 베이킹 도구와 재료는 인터넷에서 구매한다. 대형마트에서보다 훨씬 저렴하게 살 수 있기 때문이다. 



건강한 식습관을 생각하는 1인 가구의 증가로 관련 콘텐츠도 인기를 끈다. 유튜브 채널 ‘우미스베이킹’을 운영하는 양우미 씨는 최근 케이크 관련 책을 출간했다. 양씨는 “내 유튜브 채널 구독자의 4분의 1가량이 혼자 자취하는 분들인 것 같다”고 말했다.


※ 이 기사는 고려대 미디어학부 탐사기획보도(담당 허만섭 강사·신동아 부장) 과목 수강생이 작성했습니다.






주간동아 2019.01.18 1173호 (p43~43)

  • 최효연 고려대 미디어학부 3학년 mini980214@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06

제 1206호

2019.09.20

“일방 무장해제로 길 터준 곳, 북이 뒤통수치면 카메라가 막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