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

강다니엘은 덫, 빠져나올 수 없어

10~30대 팬들의 입덕기

강다니엘은 덫, 빠져나올 수 없어

강다니엘은 덫, 빠져나올 수 없어
하나같이 대답하는 목소리 톤이 올라간다. 매력 포인트를 하나씩 꼽더니 결국 “다 좋아요, 다”라고 말해버린다. 강다니엘 팬들은 그의 덫에 걸려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 H.O.T. 활동 당시 잡지를 산 이후 20년 만에 강다니엘이 표지에 나온 잡지를 구매했다는 30대 전업주부 최모 씨, 빅뱅 이후 처음 설렜다는 20대 대학생 김모 씨, 공부하는 틈틈이 휴대전화에 저장해둔 사진을 보며 흐뭇해한다는 고등학생 정모 양 등 팬층도 다양하다. 이들이 강다니엘에게 ‘입덕’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38세 전업주부 최모 씨 “남편이 비웃어도 꿋꿋하게 좋아해요”

▼강다니엘을 언제부터 좋아하게 됐나요.
“주로 드라마만 보는데, 낮에 우연히 ‘프로듀스 101 시즌2’(프듀 시즌2) 재방송을 보게 됐어요. 초등학생 딸이 딱 좋아할 만한 애들이 나와서 처음에는 시큰둥했어요. 그런데 애들이 꿈을 이루겠다며 열심히 하는 모습이 뭉클하더라고요. 나중에는 인터넷 홈페이지에 접속해 투표까지 했죠. 최종회에서는 누가 11위 안에 들어갈지 궁금해 새벽 2시까지 생방송을 다 보고 잤어요. 남편한테 욕을 많이 먹었죠. 그중 강다니엘은 성격이 참 좋고 실력, 외모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더라고요. 그래서 좋아하게 됐죠.”

▼팬 활동은 어떻게 하나요.
“음악방송 또는 팬미팅 현장을 찾아다니거나 하진 않아요. 나이가 많고 부끄럽기도 해서…. 인터넷 팬카페에 가입해 정보를 얻고, 팬들이 찍어서 올려준 사진이나 방송 클립영상을 찾아보는 편이죠.”

▼‘굿즈’도 구매하나요.
“이번 추석 연휴 전에 강다니엘 브로마이드를 주는 잡지를 샀어요. 고등학생 때 H.O.T. 쫓아다니며 연예잡지 산 이후로 20년 만에 처음이에요. 초등학생 딸이 신기하게 보더라고요. 아줌마가 주책인가 싶어서 자주 가는 인터넷 맘카페에 ‘강다니엘 좋아하시는 분 있나요’ 하고 글을 올렸죠. 그런데 저랑 비슷한 엄마가 많더라고요. 다들 남편한테 한 소리 들으면서도 꿋꿋하게 강다니엘 방송을 챙겨 보고 잡지랑 굿즈도 산다고 하니 동병상련을 느꼈어요.”



▼강다니엘의 어떤 부분이 좋나요.
“일단 노력하는 모습이 예쁘죠. 춤 실력도 좋고, 인성도 괜찮은 것 같아요. 프듀 시즌2에 출연할 당시 다른 연습생들을 잘 챙겼고, 형들한테 도움을 받으면 자기도 보답하려는 모습이 보기 좋더라고요. 또 팀 미션 때 다들 센터 욕심을 내는데 강다니엘만 리더를 하겠다고 나선 것도 대견했어요. 팀 미션에서는 센터를 못 해봤는데 최종적으로 센터를 거머쥐었으니 대단한 케이스죠. 데뷔 후 ‘해피투게더3’ ‘이불 밖은 위험해’ ‘한끼줍쇼’ 등 각종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때도 유재석, 이경규, 강호동 등 대선배를 대하는 태도가 좋고, 뭐든 자기 몫을 하려는 모습이 보여 흐뭇해요. 좋아하는 이유를 하루 종일 얘기해도 부족해요.”

▼이후 어떻게 팬 활동을 해나갈 예정인가요.
“‘워너원’이 해체되기 전 딸이랑 콘서트에 한번 가고 싶어요. 남편은 나이를 생각하라고 핀잔을 주는데, 제가 또 언제 이렇게 연예인을 좋아해보겠어요. 강다니엘이 마지막일 것 같아요.”



23세 대학 3학년 김모 씨 “불평 않고 노력하는 모습에 마음 열렸어요”

▼강다니엘을 언제부터 좋아했나요.
“원래 TV를 잘 안 봐요. 프듀 시즌2가 화제가 됐을 때도 볼 생각을 하지 않았어요. 1위가 누구인지도 몰랐을 정도예요. 우연히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강다니엘이 춤추는 클립영상을 봤는데 눈길이 확 가더라고요. 이후 유튜브에서 무대영상을 다 찾아보고, 프듀 클립영상도 일일이 찾아보면서 팬이 됐죠. 딱 봐도 ‘피지컬’ 좋은 애가 마인드까지 좋고, 뭐든 열심히 하려는 모습까지 보여 사람들이 빠질 만하겠구나 싶더라고요. 특히 래퍼인데도 연습생 전원이 노래로 평가받아야 할 때 불평하지 않고 ‘아이돌은 뭐든 잘해야 한다’고 말하는 모습에 마음이 열렸어요.”

▼매력 포인트가 뭐라고 생각하나요.
“일단 웃는 모습이 무척 해맑아서 좋아요. 일상생활 모습이랑 무대 위 모습의 차이가 큰 편인데 그게 최고인 것 같아요. 평소에는 행동이나 얼굴 표정이 강아지를 연상케 해요. 무대 위에서는 눈빛도 달라지고 굉장히 섹시해 저보다 나이는 어리지만 멋진 오빠 같아서 보고 있으면 설레요.”  

▼강다니엘을 좋아하게 된 이후 어떤 팬 활동을 했나요.

“전 10년 동안 VIP(빅뱅 공식 팬클럽) 활동을 했어요. 앨범은 기본이고, 각종 굿즈까지 쓸어 담았죠. 그런데 ‘워너원’은 내년 활동 이후 해체되니까 굿즈 사기가 망설여지더라고요. 그 대신 강다니엘이 출연하는 예능프로그램은 꼬박꼬박 챙겨 보고, 라디오 방송도 챙겨 들어요. 팬미팅 등 방송 외 활동 영상들도 빠짐없이 보죠. 팬카페에 가입해 사진과 영상 등 정보도 얻고 있어요.”

강다니엘의 데뷔 후 활동 가운데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무엇인가요.
“프듀 시즌2 때 강다니엘이 다른 연습생들과 경쟁하면서 심적 부담을 느끼는 모습을 보면 마음이 좋지 않았어요. 그런데 데뷔 이후 그런 부담에서 벗어나 편하게 방송하는 것 같아 마음이 놓인다고나 할까요. Mnet ‘Wanna One GO’, SBS ‘워너시티’ 등 ‘워너원’ 멤버들끼리 나와 같이 어울리며 일상을 보여줄 때가 특히 좋았어요. 프듀 시즌2에선 분량이 아무래도 적었지만, 데뷔 후에는 몰랐던 모습을 많이 보게 돼 더 친근감을 느끼게 됐죠.”

▼아쉬운 점은 무엇인가요.
“해체가 기정사실화돼 있는 게 아쉽죠. 해체 전까지 스케줄이 너무 빡빡한 것 같아 안타까워요. MBC ‘이불 밖은 위험해’에서 애가 너무 힘드니까 반나절 내내 잠만 자는 모습을 보니 짠하더라고요. ‘워너원’ 멤버 가운데 개별 활동이 가장 많아 체력적으로 힘들 것 같아요. 건강이 좀 걱정돼요.”
 


18세 고등학교 2학년 정모 양 “웃을 때 무장해제되는 기분이에요”

강다니엘을 좋아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집에서 TV 볼 시간이 없어 프듀 시즌2가 방송될 때는 못 봤어요. 이후 친구들이 ‘워너원’이 데뷔했다면서 서로 좋아하는 멤버들 얘기를 하기에 동영상을 찾아봤죠. 다 멋있는데 강다니엘이 제일 돋보이더라고요. 센터이기도 하고 일단 키가 크니까 멋있어요. 그런데 저희 반 친구들은 예쁘장한 박지훈이나 배진영을 더 좋아해요.”

팬 활동 같은 건 하는 편인가요.
“시간이 없어서 ‘팬질’은 못 해요. 그냥 인터넷 팬카페에 가입해 팬들이 올리는 사진을 휴대전화에 저장하고, 시간 날 때마다 꺼내 보는 수준이에요. 또 강다니엘이 출연한 TV 프로그램의 클립영상을 찾아봐요.”

강다니엘의 어떤 점이 좋나요.
“귀엽고 멋지고 섹시해요. 그게 한 사람 안에 다 있는 게 신기할 정도예요. 웃을 때는 부드러워 보이는데, 무대에서는 멋지고 상남자 같아요. 특히 춤출 때 눈빛이 달라지면서 다른 사람이 되는데, 보고 있으면 숨이 막혀요. 그리고 예능프로그램에 나올 때 보면 진짜 해맑게 웃는데, 저도 덩달아 웃게 돼요.”

여건이 되면 어떤 팬 활동을 하고 싶나요.
“굿즈를 다 사고 싶고, 콘서트도 꼭 가고 싶어요. 친구들이 각자 좋아하는 멤버는 다르지만 일단 ‘워너원’이 콘서트를 하면 다 같이 가 가까이서 공연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요.”







주간동아 2017.10.25 1110호 (p14~15)

  • 정혜연 기자 grape06@donga.com

관련기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06

제 1206호

2019.09.20

“일방 무장해제로 길 터준 곳, 북이 뒤통수치면 카메라가 막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